“3월 9일 신규확진 23만명 이상 나올 것”

3월 초중순 코로나 확진자가 23만명 이상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뉴스1]
방역당국은 3월 9일 코로나19 신규확진자 23만 명 이상, 중증 환자 1200명 이상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28일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국내외 연구진이 지난 23∼24일 수행한 향후 발생 예측을 종합한 결과 “3월 9일 일일 확진자가 23만 명 이상, 재원 중인 중증 환자는 1200명 이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인한 코로나19 유행 상황 정점은 다음 달 초부터 중순까지로 폭넓게 예측됐다. 유행 규모는 하루 최대 18만 명대에서 35만 명대까지 다양한 가능성이 제시됐다.

방대본은 2월 4주차(20∼26일) 주간 위험도평가에서 전국, 수도권, 비수도권의 위험도를 모두 ‘높음’ 단계로 평가했다. 오미크론 변이 유행으로 확진자 발생이 급증하고 신규 위중증 환자도 늘고 있지만, 중증화율이 낮아지고 중환자 병상 확충으로 중환자 중심의 의료대응 역량은 유지되고 있다고 밝혔다.

방대본이 1월 3주차부터 주간 단위 분석 결과, 5주간 확진자 수 증가비는 무려 25.4배로 늘었다. 다만 위중증 환자는 2.91배, 사망자는 2.18배 증가했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