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김, 전, 무침 더 맛있게 하려면 ○○ 구분해라

[사진=게티이미지뱅크]장
설에 가장 바쁜 곳은 단연 주방이다. 나물 무침부터 부침개, 각종 볶음 요리까지…이 모든 요리에 공통적으로 들어가는 것이 있으니, 바로 기름이다. 올리브유가 몸에 좋다는 것은 알지만 전 부칠 때 써도 될까? 기름별 적절한 용도가 다르다. 더 맛있고 건강한 명절 요리를 위해 기름을 구분해 사용하자.

◆ 바삭한 부침개와 튀김을 책임질 해바라기유·카놀라유

부침개와 튀김을 조리할 땐 바삭한 식감을 내기 위해 센 불에서 빠르게 조리한다. 이때 기름도 재료와 함께 고온으로 가열된다. 약 160~180도로 올라가는데, 발연점이 낮은 기름을 사용하면 기름이 타 발암물질인 ‘벤조피렌’이 다량 생성된다. 해바라기유와 카놀라유는 발연점이 240도로 높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불포화지방 함량은 높고, 트랜스 지방 함량이 낮아 영양성분과 풍미 모두 뛰어난 기름이다.

◆ 고소한 나물 무침과 짝꿍 신토불이 들기름

들기름과 나물은 환상의 궁합이다. 들기름은 식물성 기름 중 불포화지방인 오메가3가 가장 풍부해 나물에 부족한 지방을 효과적으로 보충해 준다. 오메가3는 피를 맑게 하고, 혈관을 튼튼하게 한다. 또한, 들기름 한 큰술은 고등어 반 마리 분량의 DHA가 함유돼 뇌 기능 활성화, 기억력, 치매 예방 효능도 뛰어나다. 들기름은 발연점이 낮아 살짝 볶는 요리나 나물 무침에 사용하는 것이 좋다. 특히, 도라지를 들기름에 짧게 볶으면 특유의 쓴맛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

◆ 고기 보관과 샐러드에 올리브유

비타민E와 강력한 항산화물질인 비오페놀도 풍부하다. 이는 산화 스트레스 제거에 효과적으로 노화 방지 효과가 있다. 하지만 발연점이 낮아 튀김 요리에는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고기를 보관할 때 올리브유를 발라 냉장 보관하면 육즙이 빠지지 않는다. 또, 올리브유를 샐러드에 뿌려 채소와 함께 섭취하면 지용성 비타민 흡수를 높일 수 있다.

김혜원 기자 henta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 개의 댓글
  1. 앙증맞은 天符印

    카놀라오일은 농약으로 많이 오염
    해바라기름은 오메가6식물성지방
    나쁜 기름은 먹지를 말아야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