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카스바이오, 코로나 변이 적용가능 치료제 개발

[로고=루카스바이오]
세포치료제 전문기업 루카스바이오가 코로나19 변이를 치료할 수 있는 범용 기억 T세포치료제 개발에 성공했다.

루카스바이오는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연구진과 코로나19 변이를 치료할 수 있는 범용 기억 T세포 치료제 ‘LB-DTK-COV19’를 개발해 연구 성과를 학계에 발표했다고 6일 밝혔다.

연구진들이 발표한 LB-DTK-COV19 세포치료제는 스파이크(Spike) 단백질을 타겟으로 삼은 기존 방법과는 달리, 스파이크 항원 뿐만 아니라 뉴클리오캡시드(Nucleocapsid), 멤브레인(Membrane) 항원을 3중으로 표적하도록 교육된 기억 T세포치료제다.

상대적으로 변이가 잘 일어나지 않는 뉴클리오캡시드와 멤브레인을 표적으로 하기 때문에 ‘유니버셜 세포치료제’로 활용이 가능하다.

조석구 루카스바이오 대표는 “코로나19로부터 스스로 회복할 수 없는 환자들에게 훌륭한 치료 옵션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코로나19 뿐 아니라 항원 결정기만 알 수 있다면 백신 또는 치료제가 없는 어떠한 바이러스질환이라도 치료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와 관련해 국내를 비롯 일본에서 특허 등록을 완료했고, 미국에서는 특허등록 심사 중에 있다. 이달 중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임상시험을 위한 임상시험계획서(IND) 승인 신청을 진행할 예정이다.

장봄이 기자 bom24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