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해도 칩거형 외톨이 노인은 심혈관 질환 위험 2배↑(연구)

건강해도 주위와 잘 어울리지 않고, 도움 받을 사람도 마땅치 않는 노인은 심혈관 질환에 걸릴 위험이 최대 2배까지 높아진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건강한 노인이라 하더라도 다른 사람들과 잘 어울리지 않고, 도움을 받을 사람도 별로 없으면 심혈관 질환에 걸릴 위험이 상대적으로 훨씬 더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모나시대 연구 결과에 따르면 사회적으로 고립된 건강한 노인은 심혈관 질환에 걸릴 위험이 약 66%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사회적 지지가 낮은 건강한 노인은 심혈관 질환에 걸릴 위험이 약 100% 더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 같은 발병 위험은 나이, 성별, 흡연, 수축기 혈압, 고밀도 지단백(HDL), 당뇨병, 혈청 크레아티닌 및 고혈압 치료제 복용 등 잘 알려진 위험인자를 충분히 고려한 뒤에도 변치 않았다.

연구팀은 평균 4.5년 동안 70세 이상의 비교적 건강한 호주 남녀 1만 1498명을 통합한 아스피린과 노인에 대한 임상 시험(ASPREE), 노인에 대한 ASPREE 종단연구(ALSOP) 하위 연구의 사회 및 임상 데이터를 분석했다. 이 기간 중 심장병, 심장마비, 뇌졸중 등 치명적인 심혈관 질환 83건 및 치명적이지 않은 심혈관 질환 487건을 기록해 분석했다.

연구팀에 의하면 사회적 고립은 지역사회 활동에 월 1회 미만 참여하고, 월 4명 이하의 친척 및 친한 친구와 접촉하는 것으로 정의됐다. 또 사회적 지원은 개인적인 문제를 상의하거나 도움을 청할 수 있는 4명 이상의 친척 또는 가까운 친구가 있는 것으로 정의됐다. 한편 외로움은 주 3일 이상 고독감을 느끼는 것으로 정의됐다.

연구의 주요 저자인 모나시대 보건대학원 로잔느 프릭폴리 박사는 “노인들이 더 오래, 건강하고, 만족감을 느끼고, 독립적으로 지역사회에서 살수 있도록 돕는 게 고령화 시대의 과제”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Social isolation, social support and loneliness as predictors of cardiovascular disease incidence and mortality)는 ≪바이오메드 센트럴-노인의학(BMC Geriatrics)≫에 실렸고 미국 건강의학 매체 ‘메디컬 익스프레스(MedicalXpress)’가 소개했다.

김영섭 기자 edwd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