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 많이 먹는 노인, 골절 위험 감소 (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날마다 우유 요구르트 치즈와 같이 칼슘과 단백질이 풍부한 음식을 추가로 먹는 것이 노인 골절의 위험을 33% 줄인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이는 영양제 형태가 아니라 음식에서 영양소를 얻을 때 효과와 안전성을 조사하기 위한 연구로 마련됐다. 호주 네덜란드 미국의 공동연구팀은 이같은 접근법이 “골절 예방을 위한 공중 보건 대책으로서 광범위한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한다.

연구팀은 요양시설에 거주하는 노인들을 대상으로 칼슘과 단백질의 1일 권장량을 섭취하는 것이 골절과 낙상 위험을 줄일 수 있는지 조사했다. 이들은 칼슘과 단백질 섭취량이 부족한 경우가 많아 뼈가 약해지고 다칠 위험이 높다. 이를 예방하는데 칼슘과 단백질 섭취가 도움 된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지만, 매일 우유, 치즈 등을 섭취하는 것이 골절 위험을 줄이는데 효과적이고 안전한 방법인지에 대한 연구는 거의 없다.

2년 동안 실험에는 호주의 50여개 요양원이 참가했다. 이들 시설에 거주하는 7195명은 비타민 D 섭취는 충분했으나 1일 칼슘과 단백질 섭취량은 권고치를 밑돌았다. 연구팀은 중재(intervention) 치료를 제공하는 요양원을 무작위로 선정해 거주민에게 우유 요구르트 치즈를 추가로 공급함으로써 하루 칼슘 1142mg, 체중 1kg당 단백질 1.1g을 섭취하도록 했다. 나머지 대조군 시설은 평상시 메뉴(하루 칼슘 700mg, 체중 1kg당 단백질 0.9g)를 유지했다.

27개 중재치료 시설과 29개 대조군 시설의 데이터 분석 결과, 총 324건의 골절(고관절 골절 135건), 4302건의 낙상, 1974건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이 가운데 중재치료 시설에서는 모든 골절의 33%(121 대 203), 고관절 골절 46%(42 대 93), 낙상 11%(1879 대 2423)의 위험 감소를 보여주었다. 사망률은 차이가 없었다. 골절의 상대적 위험 감소는 골다공증 환자의 뼈 강도를 높이기 위한 강력한 약물 치료를 사용한 실험 결과와 비슷했다.

연구팀은 실험의 한계에도 불구하고, 유제품을 사용해 칼슘과 단백질 섭취를 늘리는 것은 “시설에 거주하는 노인에게 흔히 발생하는 낙상과 골절의 위험을 줄이는, 쉽고도 접근 가능한 치료법”이라고 말한다. 영양학적 중재는 잠재적으로 더 넓은 지역사회에서 골절 예방을 위한 공중 보건 조치로서도 의미가 있다는 결론이다.

이 연구는 《BMJ》에 실렸다. 원제는 ‘Effect of dietary sources of calcium and protein on hip fractures and falls in older adults in residential care: cluster randomised controlled trial’.

이보현 기자 togethe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