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십견, 무작정 참으면 통증 더 커진다

오십견은 여름철 무더위 만큼이나 수면을 방해하는 질환이다. 극심한 어깨통증으로 인해 움직이는 것은 물론 누워있는 것조차 힘들어 정상적으로 잠자리에 들 수 없게 만들기 때문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오십견은 어깨 관절 주머니가 쪼그라 들고 두꺼워지면서 발생한 염증과 통증이  지속되고, 어깨가 굳어지거나 움직임에 제한이 오는 질환이다.

본래 오십견의 진단명은 ‘유착성관절낭염’ 이지만, 50대에 흔히 발병 한다고 해 오십견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오십견은 가벼운 통증으로 시작했다가 점점 더 통증이 심해지는 경향을 보인다. 일단 참아보자는 생각에 병을 더 키우는 사례도 적지 않다. 팔을 들어 뒤로 젖히는 동작에서 극심한 통증이 생기게 되고 여러 방면으로 어깨를 돌려보려 해도 통증으로 인해 어깨 회전 반경에 제약이 생기게 된다.

증상이  심해지면 야간통으로 인해 잠을 이루지 못하게 되고 가벼운 물건을 드는 등의 일상 생활이 어려워질 수 있다.

오십견이 발생하는 이유는 주로 기저질환이나 구조적인 퇴행으로 인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뇨, 갑성선 질환, 유전적 요인 등으로 어깨관절을 둘러싸고 있는 관절막에 염증이 생겨 오십견이 발병하기도 한다.

또, 나이가 들수록 어깨관절이 퇴행하면서 구조적 문제가 생기게 되는데, 이로 인해 견관절에 쉽게 염증이 차게 되고 오십견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많다.

오십견 치료는 우선적으로 물리치료나 주사 치료 등을 고려해볼 수 있다. 이런 치료에도 병이 호전되지 않는다면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봐야 한다. 수술적 치료는 초소형 카메라가 달린 가느다란 관을 관절에 삽입해 손상 부위를 치료하는 관절 내시경 수술이 주로 시행된다.

세란병원 정형외과 배승호 과장은 “오십견은 주로 중년 여성들 사이에서 흔히 발생하지만 젊은 층에서 성별과 무관한 발병사례도 적지 않은 편이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며 “평소 어깨를 많이 사용한다면 틈틈이 10분 이상 스트레칭을 하면서 어깨 긴장을  풀어주는게 좋다”고 말했다.

최승식 기자 choissi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