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 없이 나는 ‘삐’ 소리, 치료 받아야 할까?

[사진=champja/gettyimagesbank]
귀에서 뜬금없이 ‘삐’ 소리가 들릴 땐 치료를 받아야 할까? 결론부터 얘기하면 정상인의 90%가 이러한 현상을 경험한다. 하지만 불편함이 지속될 땐 치료가 필요하다.

청각적인 자극이 없는데도 소리가 들린다고 느끼는 상태를 ‘이명’이라고 한다. 다행히도 이명은 완치가 가능한 병이다. 일산백병원 이비인후과 이전미 교수에 따르면 이명이 자주 발생하거나, 잠을 자기 어려울 정도로 일상에 지장이 생길 땐 검사와 치료를 받으면 된다.

이명과 환청, 어떻게 다를까?

우리는 외부에서 소리 자극이 발생할 때 이를 감지하는 청각 능력이 있다. 그런데 이 같은 외부 자극 없이 몸속에서 일어나는 소리를 귓속이나 머릿속에서 감지한다면 이는 이명이다. 이명은 환청과 다르다. 외부 자극 없이 음악이나 언어처럼 의미 있는 소리가 들린다면 이는 환청이다. 이명은 의미가 없는 단순한 소리다.

큰 소음에 노출됐거나 아주 조용한 공간에 있으면 정상인의 90%가 이명을 경험한다. 하지만 시도 때도 없이 소리가 들린다면 검사와 치료를 받아야 한다.

이명이 발생하는 원인은 발생부위별로 나뉜다. 대체로 청각경로 및 이와 연결돼 있는 신경계통의 이상에 의해 생긴다. 지나친 소음 노출이나 노인성 난청 등으로 인한 과민성이다.

이독성 약물, 두부 손상, 메니에르 증후군, 내이염, 중이염, 청신경 종양이나 뇌종양 등이 원인이 돼 이명이 발생할 수도 있다. 또한, 드물지만 청각기 주위의 혈관계와 근육계의 병변으로도 이명이 발생할 수 있다.

중이와 내이에 인접한 혈관인 경정맥과 경동맥으로 혈류가 지나가는 소리가 전달돼 들리는 혈관성 이명도 있고, 귀에서 맥박이 뛰는 소리나 피가 혈관을 지나가는 소리를 듣는 경우도 있다. 중이 내 소리를 전달하는 구조물 등에 부착된 근육에 경련이 있을 때는 근육성 이명이 발생한다.

이명, 검사·치료·예방은 어떻게?

이명은 발생원인이 다양한 만큼 정확한 병력 청취가 중요하다. 그리고 고막검사, 청력검사, 어음청력검사, 이명검사를 시행하고, 필요에 따라 청성 뇌간 유발 반응검사, 혈액검사, 컴퓨터 단층촬영(CT)이나 자기공명영상(MRI)등의 검사를 시행하기도 한다.

환자 스스로 이명을 진단하는 방법은 없지만 소리가 어디에서 들리고, 몇 가지의 소리가 나는지, 크기와 자극은 어느 정도인지, 이명에 대한 심리적 반응은 어떤지를 자세히 기록하면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치료는 원인 질환을 치료해 증상은 완화시키거나, 약물요법, 보청기, 소리 발생기, 이명 재훈련 치료, 상담 및 정신과적 치료 등을 실시한다. 약물요법은 이명을 경감시키거나 이명으로 인한 우울·불안·수면장애 등을 개선하는 약, 내이의 혈액순환을 돕는 약, 고막 내 스테로이드 주사요법 등을 이용한다. 청력이 좋지 않은 환자는 보청기로 청력을 증강시켜 이명을 차폐하는 효과를 볼 수도 있고, 신경이 거슬리지 않은 외부 소음을 소음 발생기로 지속적으로 주어 이명이 느껴지지 않도록 하는 방법, 스트레스와 심적 부담을 줄이는 정신과적 치료 등을 시행할 수도 있다.

이명의 가장 흔한 원인은 ‘지나친 소음 노출’이다. 이로 인해 내이손상이 발생하면 이명이 생길 수 있다. 따라서 이명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큰 소음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피곤할 때, 소리에 자꾸 신경 쓸 때, 조용한 공간에 있을 때도 더 심해지니 이러한 상황이나 환경에 변화를 주는 것도 필요하다. 이명 환자의 대다수는 청력검사에서 난청 진단을 받는다. 따라서 정기 검진을 통해 미리 귀 건강을 지키는 것 역시 중요하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