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 ‘구강건조증’ 주의보

[사진=Murata Yuki/gettyimagebank]
전국에 가을비가 내리겠다. 오전에는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이 많겠고 낮부터 밤사이 서울과 경기 북부, 영서 북부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이번 가을비가 지나면 아침 공기는 점점 더 서늘해지겠고, 낮 기온도 25도를 밑돌겠다.

☞오늘의 건강= 요즘 같은 환절기에는 피부가 부쩍 건조하게 느껴지기 마련이다. 그런데 건조함을 느낄 수 있는 곳이 또 있다. 바로 입 안이다.

65세 이상 인구의 40%가 겪는 것으로 알려진 구강건조증은 침 분비가 줄어 입 안이 마르는 증상을 말하는데, 건조한 환경에 더욱 발병하기 쉽다.

구강건조증이 발병하면 일단 음식의 맛을 느끼기 어려워진다. 혀에는 미각을 느끼는 미뢰가 있는데 충분한 습기가 있어야만 미뢰가 정상적으로 기능할 수 있다.

씹거나 삼키는 데도 지장을 받는다. 음식을 씹는 저작 행위나 삼키는 연하 행위도 타액에 의한 윤활 작용이 중요한데, 입 안이 마르게 되면 저작과 연하 기능이 감소한다.

또한 혀의 움직임이 방해를 받아 발음에 영향을 줄 수도 있고, 혀의 표면이 갈라지거나 통증이 발생할 수도 있다.

충치가 생기기도 쉽고, 구취도 생길 수 있다. 타액은 치아 주변을 깨끗이 유지해주고 입 안의 균을 억제하는 역할도 하기 때문이다.

구강건조증 치료는 타액 분비를 촉진시켜 치료할 수 있다. 타액 분비는 신맛과 저작에 의해 촉진될 수 있는데, 평소 당분이 들어가지 않은 껌을 씹고 식사 시 새콤한 음식을 먹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물을 자주 마시는 것도 중요하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