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린 날에도 자외선 대비해야 할까?

[사진=Guasor/GettyImagesbank]
전국 어디서든 갑자기 소나기가 쏟아질 수 있다. 대기가 습한 가운데 기온까지 크게 올라 후텁지근하겠다. 한낮 서울 30도, 대전 34도까지 오르고 체감온도는 35도 안팎, 최고 37도까지 오르겠다.

☞오늘의 건강= 오늘도 전국에 비 소식이 있다. 이런 날씨에는 자외선 차단을 간과하기 쉽다. 하지만 흐린 날에도 자외선은 존재한다. 외출 시 자외선차단제와 선글라스를 늘 잊지 말아야 하는 이유다.

단 비가 오는 날에는 자외선 차단 지수가 높은 선크림은 사용하지 않아도 된다. 차단 지수가 높아질수록 피부에 가해지는 자극 역시 커지기 때문. SPF20~30 PA++ 정도의 제품을 3~4시간에 한 번씩 덧바르도록 한다.

한편, 자외선은 비온 뒤 젖어있는 지표면에서 반사돼 산란되므로 자외선 때문에 다소 흐린 날에도 선글라스를 쓰는 게 눈 건강에 좋다. 눈이 자외선에 오래 노출될 경우 심각한 안질환들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항상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선글라스는 자외선 차단지수가 100%인 UV 코팅 렌즈인지 반드시 확인하고, 렌즈의 색이 너무 진하면 동공이 확장돼 오히려 자외선 유입량이 늘어나므로 선글라스를 착용한 사람의 눈이 들여다보이는 정도의 색상을 선택한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