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으로 숨쉬지 마세요” 코로나-중증 폐렴 위험 높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일상생활 중 대화, 노래, 운동 등이 감염에 매우 취약하다는 진단이 나왔다. 일반적으로 코로 숨을 쉬지만 대화나 노래, 격한 운동을 할 경우 입으로 숨을 쉬기 쉬워 코로나 감염도 쉽고 중증 폐렴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오명돈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서울대 의대 교수)은 25일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열린 ‘코로나19 공동대응상황실·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기자회견에서 “코로나 백신이 나오더라도 현재의 팬더믹(감염병 대유행) 상황은 쉽게 끝나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오명돈 위원장은 “우리는 보통 코로 숨을 쉬지만 대화나 노래, 심한 운동을 할 때는 입으로 숨을 쉬게 된다”면서 “코와 상기도에는 병원체를 거르는 방어 기전이 있지만, 입으로 숨을 쉬면 이를 거치지 않고 바이러스가 직접 폐로 들어가 감염도 쉽고 중증 폐렴에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마스크 착용도 중요하지만, 입으로 숨쉬는 것을 조심해야 한다”고 했다.

오 위원장은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이 나오리라는 보장이 없고 설령 나오더라도 백신만 가지고는 코로나 팬데믹을 종식시키지  못 할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 바이러스 침투 부위가 신체 외부에 위치한 호흡기질환 특성상 완벽한 백신이 나오기를 기대하기는 힘들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간염 백신의 경우, 접종 후 체내 항체나 면역세포가 만들어진 뒤 간세포로 이동해 바이러스를 찾아내 사멸시켜 간염 예방률이 90%에 달한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침투하는 상기도(코, 입과 폐를 연결하는 공기의 통로)를 구성하는 기도 점막, 비강(코) 등은 우리 몸 밖에 있어 백신의 효능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설명이다. 코로나 백신 접종으로 항체가 만들어져도 면역세포나 항체를 포함한 세포는 몸 밖으로 나올 수 없기 때문에 한계가 있다는 것이다.

오 위원장은 “미국 식품의약국(FDA)도 코로나19 백신의 허가 기준을 예방효과 50% 정도로 제시하고 있다”면서 “우리의 기대만큼 코로나를 100% 예방하고 사망률을 줄이는 백신은 기대하기 어렵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 백신은 아무리 빨라도 내년 봄쯤 나올 전망”이라며 “현재는 거리두기, 마스크 쓰기, 손씻기 등 개인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나가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