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샘추위에 큰 일교차… 건강 위해선?

[사진=undrey/gettyimagesbank]
전국이 대체로 맑겠고, 잎샘추위 꽃샘추위 여전하겠다. 경기 북부와 영서지방 북부는 밤에 이슬비 내리겠고 서울과 경기 남부, 영서지방 남부에도 가끔 빗방울 떨어지겠다. 아침 최저 영하4도∼영상4도, 낮 최고 11∼17도로 일교차 크다. 미세먼지 등급은 전 지역이 ‘보통’ 또는 ‘좋음’ 수준.

오늘의 건강=꽃샘추위에 일교차가 크면 인체가 변화무쌍한 날씨에 적응하느라 피로해진다. 체온 유지가 1순위이다 보니, 체력이 약한 사람은 소화기나 면역계 등에서 탈이 생기기 십상. 코로나19바이러스뿐 아니라 감기에도 취약해질 수 있다. 몸에 숨어있던 대상포진, 결핵 등이 꿈틀대며 튀어나오기도 한다. 관절염 통증이 심해지고 뇌졸중, 심장병 등의 위험도 커진다.

무리하면 안 되는 이유다. 몸에서 피로의 신호가 오면 휴식이 최고 예방약이다. 물 충분히 마시고 음식은 골고루 먹어야 한다. 감염병 예방을 위해 지금 하고 있는 대로 손 깨끗이 씻는 것도 필수.

신체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해 운동도 필요하다. 바깥 운동이 껄끄럽다면 실내에서 운동하는 것도 좋다.

실내운동도 유연성, 근력운동, 유산소운동을 병행하는 것이 가장 좋다. 아파트라면 소음 걱정 없고 관절에 덜 부담되는 실내자전거타기가 최고 유산소운동. 운동전후에 충분히 관절을 풀고 스트레칭을 하고 플랭크, 윗몸일으키기, 팔굽혀펴기 등 근력운동도 곁들이도록 한다. 오늘 같은 날에는 운동 뒤 피로하면 충분히 쉬는 것도 꼭 필요하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