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우유, 저지방 우유보다 다이어트에 유리(연구)

[사진=Milkos/gettyimagebank]
우유는 지방을 전혀 제거하지 않은 전지유(whole milk)와 지방을 뺀 탈지유(skim milk)로 나뉜다.

탈지유 혹은 저지방 우유는 체중감량에 유리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어린이에겐 오히려 전지유가 비만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성 미카엘 병원 등 연구진이 기존 28개 연구에서 분석한 아동 및 청소년 2만1,000명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전지유를 마신 아이들은 저지방 우유를 마신 아이보다 비만이 될 위험이 40%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너선 맥과이어 박사는 “국제적 권고에 따라 어릴 때부터 저지방 우유를 마신 아이들은 전지유를 마신 아이보다 날씬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미국 소아과학회는 만 2세가 되면 전지유 대신 저지방 우유를 마실 것을 권고하고 있다. 영국 국가 보건 서비스(NHS)의 지침 역시 대동소이하다.

이같이 권고하는 이유는 전지유가 포화지방이 많은 탓에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여 혈관 벽을 두텁게 하므로 심장 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연구진은 “전지유와 비만의 인과관계가 밝혀진 것은 아니”라면서도 “전지유를 마신 어린이들은 더 포만감을 느끼기 때문에 비스킷이나 칩 등 고칼로리 간식을 덜 먹게 되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Whole milk compared with reduced-fat milk and childhood overweight: a systematic review and meta-analysis)는 ‘미국 임상 영양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이 게재하고, 통신사 UPI 등이 보도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조기연

    어느 것이 어린이에게 좋은 우유일까요?
    혼란스럽습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