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이도 절개가 두려운 만성중이염…어떻게 대처할까?

[지금까지 중이염 수술은 귀의 입구에서 고막에 이르는 외이도 피부 절개가 필수였다]

중이염은 고막 바로 뒤에 위치한 ‘중이’에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지금까지 대부분의 중이염 수술은 귀의 입구에서 고막에 이르는 외이도 피부 절개가 필수였다. 하지만 벌어진 외이도가 회복하기까지 최소 두 달이나 걸렸다. 수술 과정에서 절개부위 바로 옆에 위치한 안면신경과 미각신경을 건드려 마비가 올 수도 있었다. 따라서 수술을 망설이는 환자가 많았다.

외이도 절개 없이 만성중이염을 수술하는 방법은 없을까? 수술 후 회복이 빠르고, 미각마비(고삭신경)나 안면신경마비와 같은 후유증을 현저하게 줄일 수는 없을까? 아울러 청력 개선 효과를 높이는 방법은 없을까?

이준호 한림대학교춘천성심병원 교수(이비인후과)는 “지금까지 중이염 수술법은 부작용으로 영구적인 귀먹먹함이 발생할 수 있는데, 이를 피하는 게 중요한 과제였다”고 했다.

이준호 교수는 외이도 절개 없이 만성중이염을 수술하는 방법을 고민해왔다. 그는  안면신경과 고삭신경이 위치한 곳에서 멀리 떨어진 부위에 연결통로를 만드는 것을 착안했다. 후유증 가능성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고, 수술 과정 중 소리를 전달해주는 이소골 주변을 정리하기 때문에 청력개선을 기대할 수도 있다.

이준호 교수는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만성중이염 환자 79명 가운데 37명에게 새로운 수술법을 시행했다. 그 결과 환자들의 평균 회복기간은 2.7주로 기존 수술법으로 치료받은 환자들(5.7주) 보다 2배 이상 줄었다. 후유증 발생 확률도 현저하게 낮았다. 기존 수술법으로 치료받은 환자군(42명)에서는 수술 후유증 발생율이 33.3%(14명)인 반면 새 수술법으로 치료 받은 환자에서는 16.2%(6명)로 2배 이상 낮았다. 후유증의 종류도 일시적 미각의 변화와 같은 경미한 증상이 대부분이었다.

또 수술 3개월 뒤 청력을 비교한 결과 새 수술법에서 청력개선율이 기존 수술법 보다 10% 가량 높았다. 새 수술법을 통해 유양돌기 환기상태를 기존 수술법보다 더 안정적으로 조절하고, 수술 뒤 발생하는 고막 내 염증을 최소화시킨 것이 청력회복에 도움을 준 것이다.

이준호 교수는 “새 수술법은 만성중이염 뿐 아니라 중이염이 동반된 감각신경성 난청환자에서도 인공와우를 삽입해 귓구멍과 이관을 영구적으로 막는 추체아전적출술 대신 사용할 수 있다”고 했다. 새로운 수술법인 ‘확장형 상고실개방술 및 무-외이도절개 접근법’은 국제학술지 ‘유럽 이비인후과 아카이브(European Archives of Oto-Rhino-Laryngology)’ 7월호에 게재됐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