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 속 미생물종, 특히 씨앗 속에 다양 (연구)

[사진=serezniy/gettyimagesbank]
과일은 채소와 함께 건강에 좋은 음식으로 꼽힌다.

다른 식재료도 마찬가지지만, 과일을 먹을 때 함께 우리 몸으로 들어오는 게 있다. 박테리아, 바이러스 등 미생물이다.

그중 일부는 우리 몸에 들어와 소화기와 면역체계를 건강하게 만드는 유익균들이다.

식재료에 묻어있던 미생물들은 대부분 끓이거나 굽는 조리과정에서 사멸하지만, 과일과 채소처럼 날로 먹는 것들이라면 이야기는 다르다.

오스트리아 그라츠 대학교 연구진은 그 가운데 사과에 주목했다. 일반적인 방식으로 키운 것과 유기농법으로 수확한 두 종류의 사과를 분석했다.

사과의 껍질, 과육, 씨, 꼭지, 배꼽 등 부위에 약 1억 마리의 미생물이 사는 것으로 분석됐다. 여기엔 일반 사과와 유기농 사과의 큰 차이가 없었다.

차이는 미생물의 다양성에서 갈렸다. 유기농 사과에 있는 미생물의 종류가 훨씬 다양했던 것.

이번 연구에서 사과의 미생물 다양성이 인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는 파악하지 않았다. 다만, 기존 연구에 따르면 체내 미생물의 생태계가 다양할수록 과체중 위험이 적고, 천식이나 알레르기에 덜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에서 가장 뜻밖이었던 부분은 사과의 씨 안에서 발견된 미생물들이었다. 특히 유기농 사과의 씨에 서식하는 미생물의 다양성이 두드러졌다.

연구진은 “인간의 경우, 엄마가 아기를 낳을 때 유익균을 묻혀 면역력을 높이는 것과 마찬가지로 사과도 씨앗의 생명력을 높이는 셈”이라고 말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는 단순히 식물학자들의 관심사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면서 “인간이 먹는 음식이 인체에 장기적으로 어떤 영향을 미칠지 파악하는 데 중요한 단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An Apple a Day: Which Bacteria Do We Eat With Organic and Conventional Apples?)는 ‘프론티어 인 마이크로바이올로지’에 실리고, 미국의 ‘타임’이 보도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