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제약, 미래에셋대우와 20억 규모 자사주 취득 신탁 계약

[사진=하나제약]
하나제약이 미래에셋대우와 20억 원 규모의 자기주식취득 신탁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공시했다. 계약 기간은 6개월로 2020년 1월 8일까지다.

하나제약은 마취 및 통증 분야에 특화된 전문 의약품을 제조하고 유통하는 기업으로, 안정적인 사업과 높은 이익률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1000억 원 규모의 공모 자금을 통해 2개의 신공장을 증설해 생산 규모를 대폭 확장할 예정이며, 혁신 마취제 신약 레미마졸람은 지난 2월 임상 3상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후 현재 신약 허가 신청 준비단계다. 또한, 다양한 연구개발을 통한 성장 파이프라인 확보를 통해 기업 가치를 끌어올리는 데 힘쓰고 있다.

하나제약은 지난해 10월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 이후 주주 가치 제고를 위한 적극적인 행보를 밟고 있다. 이번 자사주 취득 신탁 계약은 지난해 11월, 12월에 이은 세 번째 자사주 취득 신탁 계약으로 기존 계약 건은 매입이 완료된 상태다.

하나제약 관계자는 “회사는 신제품 및 전 품목의 고른 매출 증가로 1분기 실적이 전년 동기 대비 약 11% 성장했고 기존의 높은 영업이익률을 유지하는 등 지속적인 고성장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불안정한 증시 상황에서 주주 가치를 제고하고 거래를 활성화하기 위해 세 번째 자사주 취득 신탁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