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재단, 뉴라클사이언스와 100억 원 기술 이전 계약

[바이오워치]

[사진=오송재단]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사장 박구선)이 바이오 벤처 뉴라클사이언스(대표 김봉철)와 ‘항체를 포함한 단백질 의약품 혈중 반감기 연장 기술’ 사업화를 위한 100억 원 규모의 기술 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오송재단 신약 개발 지원 센터가 국민대학교와 공동 연구를 통해 개발한 본 기술은 항체 및 단백질 치료제의 신체 내 적정 농도 유지 시간을 늘려 약효를 높이고, 치료제 투여 용량과 접종 빈도를 크게 줄인 플랫폼 기술이다.

기존의 항체 및 단백질 치료제가 고용량의 치료제를 빈번하게 투여해야 치료 효과를 보였던 반면, 이 기술을 적용하면 적응 용량만으로도 우수한 암세포 사멸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뉴라클사이언스는 계약을 통해 이 기술을 도입한 일부 항원에 대해 전 세계에서 생산·판매할 수 있는 전용 실시권을 보장 받게 된다. 기술료는 선급금과 단계별 기술료를 포함한 약 100억 원 규모로, 오송재단 창립 이래 가장 큰 기술 이전 규모다.

기술 개발에 참여한 최소영 오송재단 신약 개발 지원 센터 단백질 의약품 팀장은 “이 플랫폼 기술은 다양한 항체와 단백질에 적용 가능하며, 기술 고도화를 위해 추가 연구를 진행하고 있어 앞으로 제2, 제3의 기술 이전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구선 오송재단 이사장은 “이번 기술 이전 계약은 대학의 기초 연구 성과물을 오송재단의 중개 연구를 통해 사업화로 연계하였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도 첨단 의료 산업 분야의 연구 활성화와 사업화를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