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 한두 잔이라도 자주 마시면 사망 위험↑

[사진=Mariyana M/shutterstock]
하루에 한두 잔이라도 일주일에 4번 이상 마시면 사망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벼운 음주는 건강에 좋다는 속설을 뒤집는 결과다.

미국 워싱턴의과대학 연구팀이 700개 이상의 술과 관련된 연구를 분석했다. 가벼운 음주는 건강에 해롭지 않다는 속설을 토대로 가벼운 음주와 사망 위험을 연구했다. 연구팀은 18~85세의 43만 4321명을 대상으로 분석했다.

그 결과, 1회 한두 잔의 음주라도 주 4회 이상이라면 조기 사망 위험이 20% 증가했다. 이 사망 위험은 연령대와 관계없이 유지됐다. 특히 사망 위험이 높은 고령층에서도 똑같이 사망 위험이 증가하는 것에 우려를 표했다.

술과 관련된 연구는 많고, 이전 연구에서는 매일 한 잔 정도의 가벼운 음주는 심혈관질환 위험을 낮춘다는 결과가 있었다. 연구팀은 그 결과 또한 틀리지 않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1주일에 4회 이상 가벼운 음주를 즐겼을 때, 심혈관 질환 위험을 낮추는 효과를 보이기도 했으나 사망 위험에는 별다른 차이가 없었다고 밝혔다. 심장질환 위험이 낮아지는 것보다 암 발병 위험이 커져 사망 위험에는 영향을 미치지 못한 것이다. 이러한 결과를 연구진은 토대로 가벼운 음주보다는 아예 술을 마시지 않는 것이 건강에는 더 좋다고 판단했다.

워싱턴의대 새라 하르츠 교수는 “중요한 것은 음주 빈도”라며 “일주일에 한 번 먹는 약이 매일 먹는 약과 효과가 다르듯, 가벼운 음주라도 빈도가 잦으면 미치는 영향이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알코올중독 : 임상 및 실험연구(Alcoholism: Clinical & Experimental Research)에 게재됐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