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벡, 세계면역암학회서 항암 펩타이드 연구 발표

펩타이드 전문 기업 나이벡이 세계 최대 바이오 행사인 세계면역암학회(immuno-oncology 2018)에 참석해 개발 중인 펩타이드 기반 항암 치료제 연구 결과를 발표한다고 21일 밝혔다.

올해 세계면역암학회는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오는 6월 25일부터 개최된다. 현재 사용 가능한 약물과 세포 치료를 비롯해서 암 면역 관련 향후 방향과 면역 요법 반응을 평가하고 면역 요법 약물 독성 관리 등 다양한 주제로 컨퍼런스가 진행된다.

특히 의약품과 진단법 등 바이오마커 연구 개발의 모든 영역을 다룰 것으로 예상돼 전문 학술 컨퍼런스의 장이 될 것으로 보인다.

나이벡은 이번 행사에서 주력 기술인 펩타이드 기반 항암 치료제 및 면역 질환 치료제 등 파이프라인의 연구 결과를 발표한다.

나이벡의 펩타이드 기반 항암 치료제 관련 연구는 정상 세포를 제외한 암세포와 암줄기세포만을 공격하는 표적 기능을 탑재해 안전성을 확보한 것으로, 원천적인 암 치료를 위한 세포 사멸 기능을 갖췄다.

나이벡 관계자는 “유방암과 난소암과 같이 재발률이 높은 암 치료제에 사용할 경우 매우 효과적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암 진단 및 항암제와 병용 투여 시 큰 효과를 볼 수 있는 기술”이라고 말했다.

회사는 이번 학회 참석을 통해 현재 개발 중인 항암 관련 기술 이전 네트워크를 확장하며 세계적인 기업을 파트너로 확보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나이벡 관계자는 “시장에서 관심도가 가장 높은 항암 치료제 관련해 비임상 단계에서도 탁월한 안정성 및 약효를 통해 글로벌 파트너사와 연계점을 확장하는데 주력할 것”이라며 “회사가 보유한 핵심 기술력을 세계에 알려 추가적인 파트너 유치 및 성장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진=Ravil Sayfullin/shutterstock]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