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선, 당뇨병 위험 크게 높여 (연구)

건선 환자는 건선이 없는 사람보다 제2형 당뇨병 발병 위험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 건선의 심각성에 따라 당뇨병에 걸릴 확률도 더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펜실베이니아 대학교 연구팀은 건선과 당뇨병 사이의 관계에 대한 연구(Psoriasis and the Risk of Diabetes: A Prospective Population-Based Cohort Study)를 발표했다.

건선은 피부 면역세포의 활동성이 증가하면서 피부에 세포의 과다 증식과 염증을 일으키는 질병이다. 특히 건선의 염증은 인슐린 저항성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진은 건선과 당뇨병의 관계를 구체적으로 조사하고자 8124명의 건선 환자와 건선이 없는 성인 7만6599명을 대상으로 4년 동안의 데이터를 조사했다.

연구 결과 건선이 피부를 덮는 비율이 2% 이하인 환자는 당뇨병 발병 위험이 건선이 없는 사람에 비해 21% 높았다. 특히 당뇨병 발병 위험은 건선의 면적이 10%가 넘을 때 극적으로 증가했다. 건선이 없는 경우 1000명당 5.97명이 당뇨에 걸리는 반면, 건선 면적이 10% 이상일 때는 12.22명으로 증가했다. 당뇨병 발병 위험 수치로는 건선이 없는 사람에 비해 64% 더 높은 것이다. 또 건선 면적이 20%인 환자는 당뇨병 발병 위험 수치가 84%로 높아졌다.

연구진은 또 건선으로 인한 당뇨병 위험 수치는 다른 요인들과 독립적으로 작용하는 만큼 건선의 중증도와 당뇨병 발병 위험 사이에는 강한 연관성을 보요주는 연구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는 11월 8일자 ‘저널 오브 더 아메리칸 아카데미 오브 더마톨로지(Journal of the American Academy of Dermatology)’에 실렸다.

[사진=psoriasiscurenow.org]

도강호 기자 gangdog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