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ST, 한국다케다제약과 ‘이달비’ 공동 판매

동아에스티는 한국다케다제약과 고혈압 치료제 이달비에 대한 국내 공동 판매 및 마케팅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종합병원 대상 영업은 동아에스티와 한국다케다제약이 함께 담당하고, 병의원 대상 영업은 동아에스티가 전담하게 된다.

이달비(주성분 아질사르탄메독소밀칼륨)는 우수한 혈압 강하 효과 및 안전성 프로파일을 갖춘 ARB(Angiotensin Ⅱ Receptor Blocker) 계열의 고혈압 치료제다. 국내에서는 한국다케다제약이 지난 5월 26일에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품목 허가를 취득했으며, 2018년 초 출시될 예정이다.

2기의 고혈압 환자를 대상으로 한 3상 임상 시험 결과, 이달비는 올메사르탄과 발사르탄 성분 대비 우수한 24시간 혈압 강하 효과를 입증했다. 또 안전성 프로파일 측면에서도 대조군 및 위약과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이달비의 3상 임상 결과는 2011년 미국심장협회(AHA)의 저널 ‘Hypertension’에도 게재된 바 있다.

동아에스티 강수형 부회장은 “이번 계약 체결로 동아에스티는 ARB 계열 고혈압 신약을 확보해 심혈관계 치료제 포트폴리오를 한층 더 강화할 수 있게 됐다”며 “다케다제약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국내 고혈압 환자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국다케다제약 마헨더 나야크 대표는 “양사가 고혈압 치료제 시장에서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고혈압 환자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