긍정적 생각, 건강 지키고 인생도 바꾼다

“나는 활력이 넘친다”라는 생각을 하는 것만으로도 건강에 좋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세상 일이 마음먹기에 달렸다는 말이 건강에도 해당된다는 얘기다.

이는 미국 예일 대학교 연구팀 600명의 고령자들을 대상으로 약 11년간 관찰한 결과다. 연구 대상자들은 연구에 착수한 시점에서는 장애가 없었다.

그러나 이후 건강상에 문제를 겪었으며 부상을 당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최소한 한 달 정도 일상적으로 신체활동을 하기 곤란한 상황이 됐다.

연구팀은 이들이 어떻게 장애 상태를 극복하는지를 관찰했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고령자’라는 말을 들을 때 맨 처음 어떤 낱말들이 떠오르는지를 물었다.

그 결과, ‘현명하다’고 긍정적인 이미지를 얘기한 이들이 있는 반면 ‘노쇠하다’고 부정적인 답변을 한 이들도 있었다.

이 같은 답변 성향과 장애 극복 상황을 비교한 결과 긍정적인 사고를 가진 이들은 심각한 장애를 더 잘 극복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정적인 사고를 가진 이들에 비해 가벼운 장애를 15% 더 잘 극복했다.

연구팀은 ‘마이헬스뉴스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긍정적인 사고를 하는 고령자들은 외부로부터 주어지는 스트레스에 대해 완충 장치가 더 잘 갖춰져 있기 때문일 것”이라며 “또한 긍정적인 사고를 갖고 있는 이들이 건강식 섭취와 약 복용, 운동 등에서도 더 잘 해낸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부정적인 사고방식을 갖고 있더라도 얼마든지 긍정적인 사고로 바뀔 수 있다면서 이는 일종의 기술이며 향상시킬 수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출처=Matryoha/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