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원한 술이 당기는 여름철 적정 음주량은?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둔치나 공원, 거리의 주점에서 시원한 음료나 술을 즐기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다. 가족이나 친구와 어울려 마시는 한 잔의 술은 마음을 느긋하고 편안하게 한다.

특히 후덥지근할 때 마시는 시원한 맥주는 더위로부터 만족할 만한 안식을 제공한다. 연구에 따르면 맥주와 레드와인을 적당히 마시는 사람은 술을 많이 먹거나 전혀 안 먹는 사람보다 오래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더울 때 마시는 술은 건강에 해로운 영향을 주기도 한다. 우선 술은 건강한 수면을 방해한다. 술을 마시면 취해서 잠을 잘 잔 것처럼 느낄 뿐, 실제로 깊은 잠을 자지 못해 다음날 피곤하게 한다.

또 술을 먹으면 모기에 물리기 쉽다. 모기는 사람의 땀에 섞여있는 젖산 냄새와 호흡할 때 나오는 이산화탄소 냄새를 맡고 달려든다.

발이나 얼굴을 잘 무는 것도 이 때문이다. 체내에 흡수된 술이나 단백질이 분해될 때 생기는 요산과 암모니아 냄새는 모기를 끌어들인다.

그렇다면 요즘 같은 때 적당한 음주량은 어느 정도일까. 전문가들은 “여름철에는 도수가 높은 술은 안 마시는 게 좋은데 맥주가 그나마 좋은 편”이라고 말한다.

알코올 분해 효소가 서양인에 비해 적은 한국인의 경우 남성은 하루 360㎖(작은 병맥주 1병), 생맥주 500㎖(㏄)가 적당량이다. 전문가들은 “여성은 남성의 반이 적정량”이라고 말한다.

[사진출처=Ievgenii Meyer/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