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탈모, 정수리 탈모가 많은 이유

탈모는 중년 남성에게만 해당된다는 편견은 큰 오산. 특정 성별이나 연령층에 관계없이 불현듯 찾아오는 불청객이 바로 탈모다.

탈모는 저마다 다른 모습으로 찾아오지만 공통성을 띄는 부분도 분명 존재한다. 가령 남성의 M자 탈모라거나 여성의 정수리 탈모, 젊은 층의 스트레스성 원형탈모 등이 바로 그것이다.

여성의 탈모가 주로 정수리에서 생기는 것은 탈모의 주범인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DHT)이 여성의 경우 주로 정수리 부근에 작용하기 때문이다. DHT 호로몬은 머리카락을 서서히 가늘고 짧아지게 만들어 결국 머리카락이 모근으로부터 이탈되도록 만든다.

이처럼 정수리탈모는 이마의 헤어라인을 기점으로 정수리 뒷부분의 머리카락이 점점 가늘어지고 숱이 줄어들면서 탈모가 발전한다. 주기적으로 변화가 심해 호르몬의 변화, 병세 그리고 외부적 요인에 의해 더 큰 영향을 받으며 점진적으로 머리가 빠지며 임신과 폐경기 때 더욱 가속화된다. 또한 젊은 층 여성의 경우 사회생활로 인한 스트레스, 다이어트로 인한 영양장애, 피임, 인스턴트 식품, 잦은 펌, 염색 등이 탈모를 부추기는 주요인이다.

여성탈모를 치료하려면 자신의 생활 습관을 재정비하는 것부터 시작해 홈 케어, 피부과의 도움을 적극적으로 받아야 한다.

우선 정확한 진단과 자신의 상태를 알아보는 것이 시급하다. 조금이라도 탈모가 의심된다면 탈모클리닉을 방문해 면밀한 검사를 받아볼 것. 여성탈모는 특히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므로 피부과 관리와 홈 케어 병행이 중요하다.

최근에는 초기 약물치료와 함께 두피스케일링, 헤어셀 S2, 모낭주위주사, 조혈모세포(PRP), 두피스케일링 등 탈모 치료법이 다양하다.

모낭주위주사는 두피의 혈액순환을 촉진하고 모발 성장에 도움이 되는 영양물질을 탈모 부위 주위에 직접 주사하는 치료법이다.

헤어셀 S2는 두피 주위에 전자기장을 형성하여 모낭세포를 활성화시킨다. 이와 함께 세포분열을 촉진시키고 모낭 주위의 혈류를 증가시켜 탈모를 예방한다.

탈모가 많이 진행된 상태라면 ‘자가모발이식술’을 고려해야 한다. 자가모발이식은 자연스러움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 한 가닥씩 옮겨 심는 단일모이식술이다. 시술하고 모낭에 손상을 주면 생착율이 떨어지므로 빠른 시간에 정밀하게 시술해야 만족도가 높다.

신사역 임이석테마피부과 임이석 원장은 “정수리탈모는 시간이 지날수록 탈모 부위가 커지고 더욱 많은 양의 모발이 빠질 수 있기 때문에 초기 증상이 발견되었을 적극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시술 이후에도 스트레스와 무리한 다이어트, 운동부족, 잦은 염색이나 펌 등의 생활습관을 바로잡고 자신의 모발과 두피상태에 적합한 제품을 올바른 방법으로 사용하는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