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제약사, 지난해 사회 공헌 기부금 ‘247억 원’

국내에 진출한 글로벌 제약사의 사회 공헌 기부 금액이 지난해 247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대비 22억 원이 증가한 수치다.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회장 김옥연, KRPIA)가 회원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2016년 글로벌 제약사 사회 공헌 현황’에 따르면, 조사에 참여한 국내의 27개 글로벌 제약사의 2016년 기부금을 포함한 사회 공헌 활동 금액은 약 247억 원으로, 전년 대비 22억 원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매출액 대비 비중은 0.47%으로 전년과 동일한 수치를 보였다. 이를 2015년 기준으로 국내 주요 기업 255개사의 매출액 대비 사회 공헌 지출 비율 평균이 0.19%인 것과 비교하면, 글로벌 제약사의 사회 공헌 활동 규모는 약 2.5배 정도 높은 수치로 나타나, 규모가 매우 큰 편임을 알 수 있다.

KRPIA는 “글로벌 제약사에게 혁신적 신약 공급이라는 제약 기업으로서의 소명뿐만 아니라, 한국 사회의 일원으로서 사회에 기여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가치”라며 “다양한 형태의 사회 공헌 활동을 통해 한국 사회가 더욱 의미 있게 발전하는 것을 돕는 동반자가 되도록 힘써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글로벌 제약사들은 ▲사회 약자층 건강 지원 ▲환자 정서적 지원 ▲사내 봉사 동호회 봉사 활동 ▲제약사 전문성 연계한 활동(과학 교실 등) ▲지역 사회 발전 기여 ▲동절기 봉사 활동(김장, 연탄 전달 등)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등 한국 사회에서 사회 기여 활동을 선도해 오고 있다.

특히, 단순한 금전적 기부와 지원을 넘어 임직원의 자발적인 기부 및 사회 공헌 프로그램을 적극 장려하는 ‘공유 가치 창출(CSV, Creating Shared Value)‘ 활동 리딩이 눈에 띈다. 한 회원사의 경우 임직원이 본인 우수리 및 월정액을 통해 정기적으로 기부에 참여하고 회사에서는 이 금액만큼의 매칭 펀드를 제공하는 프로그램과 자사 제품에 대한 직원 할인에 있어서도 10%를 기부하고 있다.

3년 전부터 이러한 매칭 펀드 등의 회사 지원을 시작한 이래, 기금 모금액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향후에도 안정적인 운용이 전망된다고 전해진다. 다른 회원사에서 진행 중인 ‘헬시 에이징’ 캠페인은 고령화 사회에서 건강하게 나이 들기의 중요성에 대한 사회적 담론을 활성화하기 위해 2013년부터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관련 기관에 지속적인 금전적 지원을 비롯해 올해 말까지 매월 저소득층 노인 공동체의 신체적, 정서적 건강 증진 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 중에서도 오랜 전통을 가지고 꾸준히 진행되어 회사의 아이콘이 된 프로그램들도 다수 있다. 한 회원사의 경우에는 총 15개 이상의 CSR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는데 이들 가운데 김장 8년 연속, 교복 지원 8년, 희망 콘서트를 14회째 진행하고 있다.

KRPIA는 매년 회원사의 사회 공헌 현황 조사를 진행, 글로벌 제약사의 사회 가치 창출 지속 및 개선 현황을 공유하고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