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곤증에 좋은 냉이 “간 건강에 도움된다”

쌀쌀한 날씨를 뒤로 한 살랑이는 바람은 어느 새 봄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 봄이 되면 추위에 떨었던 우리 몸도 적응을 하느라 평소보다 2배 이상의 나른함을 느끼게 된다. 이럴 때 봄나물을 섭취하면 입맛도 돋우고 건강도 챙길 수 있다.

봄나물 중에서도 ‘봄의 여왕’이라 불리는 냉이를 주목해보자. 들이나 밭에서 자라는 냉이는 ‘나생이’나 ‘나숭게’라고도 불린다. 전체에 잔털이 있는 냉이는 봄을 장식하는 대표적인 나물이다. 서늘한 기운을 좋아하기 때문에 냉장보관은 필수다.

보통 냉이는 늦가을부터 싹을 틔워 이른 봄에 재빠르게 자란 후 다른 작물들이 채 성장하기도 전에 씨앗을 뿌리고 생을 마감한다. 이미 가을에 작은 싹을 틔우기 때문에 겨우내 혹독한 추위와 매서운 바람을 모두 이겨내는 것이야 말로 피할 수 없는 냉이의 운명이다.

추위가 잠시 주춤하기라도 하면 봄으로 착각하고 어느새 자라나 씨앗을 남기고 만다. 뿌리가 완전하게 있는 것이 상품으로 가치가 있기 때문에 냉이를 캘 때는 뿌리가 끊어지지 않게 캐는 요령이 있어야 한다.

냉이는 잎뿐만 아니라 뿌리까지 먹어야 참다운 맛을 느낄 수 있으며 비타민 B1과 C가 풍부하고, 단백질과 칼슘, 철분이 많이 들어있다. 때문에 봄에 찾아오는 춘곤증 예방에 좋다.

이뇨작용에도 뛰어나 붓기를 빼주고 콜린 성분이 다량 함유돼 간의 활동을 촉진시켜 간염, 간경화, 간장쇠약 등을 관리하는데 효과적이다. 특히 냉이는 봄철 잃을 수 있는 식욕을 찾아준다.

애피타이저를 먹으면서 입맛을 돋우듯이 상큼한 냉이를 먹으면 위와 장을 튼튼하게 해 입맛을 잃은 사람에게 딱이다.

냉이는 된장국을 끓일 때 넣으면 그 향기와 맛이 배가 되는데 냉이에 들어있는 무기질은 높은 온도로 끓여도 파괴되지 않아 영양가가 풍부한 상태로 섭취할 수 있다. 맛있는 냉이를 고르려면 크기가 너무 크지 않고 잎이 연하면서 뿌리가 가는 것을 선택하면 된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