램시마, 노르웨이 스위칭 임상결과 발표

셀트리온은 “18일(현지시간 기준)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개최된 유럽소화기학회(UEGW)에서 램시마의 교체투여 효과를 확인하기 위한 장기임상인 ‘노르웨이 스위칭 임상(The NOR-SWITCH Study)’ 결과가 발표됐다”고 20일 밝혔다.

노르웨이 스위칭 임상은 노르웨이 보건당국이 오리지날의약품인 ‘레미케이드’(존슨앤존슨)를 바이오시밀러인 ‘램시마’로 교차투여 함으로써 두 약품 간 교체처방의 안전성과 효과를 평가하기 위한 임상 프로젝트다.

이 임상연구는 2014년 10월부터 오슬로대학병원을 비롯한 노르웨이 내 40개 센터에서 류마티스관절염과 크론병, 궤양성 대장염, 강직성 척추염, 건선성 관절염, 건선 등의 질환에 대해 오리지널의약품을 처방받고 있던 환자 총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되었다. 셀트리온은 “노르웨이는 램시마가 이미 오리지널의약품 시장의 90% 이상을 대체한 국가”라고 했다..

연구진은 임상 대상 환자 총 500명을 최소 6개월 간 오리지널의약품을 안정적으로 투약하다 램시마로 교체 투여한 군과, 오리지널의약품으로 지속적인 치료를 받은 군으로 나눈 후 약 52주에 걸쳐 투약 효과 및 안전성을 비교 관찰했다. 연구 결과 모든 적응증에 대해 의약품 투여 시 두 군간에 효과나 부작용 모두 유의미한 차이가 없다는 결론을 발표했다.

오리지널 의약품을 보유한 다국적사들은 그 동안 바이오시밀러가 오리지널과 완전히 같지 않은 만큼 교체투여 시 문제가 없음을 증명하지 않으면 오리지널 의약품을 사용하던 환자에게 바이오시밀러로 바꿔 치료해서는 안된다는 주장을 제기해 왔다.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셀트리온은 “램시마와 오리지널의약품 간 효과 및 안전성 측면의 동등성을 확실하게 입증할 수 있는 임상 결과가 이번 장기 연구를 통해 제시됨으로써 교체 처방을 위한 명백한 임상적 근거가 확보되었다”고 말했다.

이번 임상의 공동 연구자인 노르웨이 오슬로 대학의 요르겐 얀센 교수는 “연구 결과 램시마는 교체투여 후에도 안전성과 효과가 여전히 안정적으로 유지됨을 보여주었다”며 “앞으로 이 같은 임상 데이터를 바탕으로 많은 의료진들이 의학적 견해에 자신감을 가지고 바이오시밀러를 처방하리라 본다”고 말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이번 연구 결과는 다른 바이오시밀러에는 적용되지 않는 램시마에 대한 교체처방 임상”이라며 “향후 바이오시밀러의 교체처방 임상 여부 및 그 결과에 따라 본격적인 제품 차별화가 이뤄지게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임상 4상을 진행하는데 상당한 시일 및 비용이 추가적으로 소요되기 때문에 향후 후발 제품이 교체처방 데이터 제시 등 마케팅 측면에서 램시마를 추격하기는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내년 유럽 크론병 및 대장염학회(ECCO, European Crohn‘s and Colitis Organization)에서 크론병 환자 대상의 램시마와 오리지널의약품 간 비교 임상 결과도 발표 예정”이라며 “경쟁 제품 대비 월등한 임상자료와 신뢰도를 바탕으로 유럽 시장을 급속히 확대해 나가는 동시에, 11월 론칭 예정인 미국 시장에서도 압도적인 시장 지위를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