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에 돌이…석회화건염 발생 이유

30대 여성 직장인 이모씨는 잠을 자던 중 어깨에 극심한 통증을 느껴 뜬 눈으로 밤을 샜다. 조금 가라앉는가 싶다가도 갑작스레 쿡쿡 쑤시고 찌르는 것 같은 통증이 반복됐다.

평소 어깨에 무리를 주는 일을 하지 않았는데도 통증이 계속되자 이를 이상히 여겨 병원을 찾았다가 어깨에 약 0.8cm 가량의 석회가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어깨에 작은 돌이 생기 긴 것이다.

석회화건염은 어깨(건)에 석회가 쌓이고 이로 인해 염증이 생겨 극심한 통증을 유발하는 상태를 말한다. 석회화건염이 있으면 어깨 통증뿐만 아니라 수면장애도 발생한다. 극심한 통증을 초래하는 석회화건염은 외상과는 무관하다.

오히려 환자의 85%가 평소 어깨 스트레칭을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탄시티병원 박정민 원장은 “어깨 힘줄에 석회가 쌓이는 원인은 정확히 알려져 있지 않다”면서도 “다만 체질과 관련 없이 평소 어깨 스트레칭 등 운동을 하지 않을 경우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고 말했다.

석회화건염은 X레이와 초음파 촬영으로도 쉽게 위치와 크기를 파악할 수 있다. 석회는 1mm의 작은 석회가루부터 3cm에 이르기까지 그 크기가 다양하다. 크기가 1.5cm이상으로 크면 주변 조직을 자극해 회전근개 손상이나 견봉하윤활낭염 등을 초래할 수 있다.

이때는 비수술적 요법인 체외충격파시술이나 관절 내시경 수술을 통해 치료가 가능하다. 이 외에 어깨에 생긴 석회는 대부분 자연스레 흡수돼 사라진다. 다만 석회가 녹아 흡수되는 과정에서 나오는 세포 물질이 극심한 통증을 유발한다.

이 때문에 약물과 주사치료를 통해 통증과 염증을 줄여주는 치료가 필요하다. 박 원장은 “약물과 주사 치료 이후에는 스트레칭 등 집에서 간단히 할 수 있는 운동만으로도 상태가 호전 된다”며 “운동부족이 석회화건염 발생 위험을 높이는 만큼 평소 스트레칭을 통해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어깨 관절 질환을 예방하고 치료에 도움을 주는 스트레칭으로는 △편안하게 누운 상태에서 한 손으로 다른 팔의 손목을 잡고 머리위로 천천히 들어 올린 후 10초간 정지한 후 내리는 동작 △등 뒤에서 양손으로 각각 수건의 양 끝을 잡고 때밀이 하듯 천천히 들어 올리는 동작 △한쪽 팔을 가슴위치까지 들어 올린 후 다른 한 손으로 반대편 팔의 팔꿈치를 끌어 반대쪽 어깨에 닿게 하는 동작 등이 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