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이 저린데 목 디스크, 예방법은?

퇴행성 목 디스크에 걸리면 목이 아프고, 손이 저리며 손쓰기가 거북해지는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런 퇴행성 목 디스크는 왜 생기는 것일까. 퇴행성 목 디스크는 뼈와 디스크(추간판)에 노화 현상이 일어나면서 생기는 질환이다.

노화가 진행되면서 디스크의 수분이 소실되어 납작하게 찌그러지게 되어 통증이 발생하기도 하고, 척추 표면에 뼈 조직이 가시처럼 덧 자라 퇴행되어 얇아진 디스크와 함께 신경을 자극하여 주위에 염증을 일으키고 통증을 유발하게 되는 것이다. 보통 40~50대의 연령에서 뚜렷한 진행을 보이지만, 때로는 30~40대의 비교적 젊은 층에서도 발생하기도 한다.

퇴행성 목 디스크는 특별한 원인 없이도 노화의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흔한 병이다.​ 여기에 너무 여러 가지 치료 방법이 알려져 있어 오히려 치료법을 선택하기 어려운 병으로 인식되어 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 자료를 토대로 퇴행성 목 디스크의 예방법을 알아본다.

바른 자세를 유지하라=의자에 앉을 때는 엉덩이를 당겨 허리를 바로 세운다. 컴퓨터를 사용할 때는 모니터 앞으로 목을 과도하게 빼지 않는다. 운전할 때 등받이는 10도 정도 젖힌다. 아무리 바빠도 30분에 한 번씩 목을 움직이며 스트레칭을 하는 게 좋다.

장시간 같은 자세로 있지 마라=고개를 오래 숙이거나 오래 젖히는 작업을 피해야 한다. 이는 목과 척추에 비정상적인 스트레스를 쌓이게 하고 목뼈 주변 근육과 인대를 약화시키기 때문이다.

나쁜 습관을 없애라=턱을 괴는 것, 높은 베개 사용, 맞지 않는 신발을 신는 것 등은 목에 부담을 준다. 잠을 잘 때는 말랑말랑한 베개를 사용하는 것이 좋고 가능하면 목뼈의 각도를 살려줄 수 있는 베개를 사용해야 한다.

담배를 끊어라=흡연은 뼈의 칼슘을 감소시키며 디스크의 변성을 초래해 허리통증을 유발시킨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