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압, 청소년들 머리에 영향 미친다

혈압이 높은 상태, 즉 고혈압이 청소년의 두뇌에 영향을 준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로체스터대학교 의과대학 연구팀은 10~18세의 청소년 150명을 대상으로 인지(사고) 능력을 측정했다. 이들 중 절반은 최근 고혈압 진단을 받았고, 나머지 반은 정상 혈압이었다.

연구팀이 두 그룹을 비교한 결과, 고혈압이 있는 청소년들은 혈압이 정상인 동년배에 보다 시각, 언어적 기억과 정보 처리 속도, 언어 능력 등의 테스트에서 낮은 점수를 획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실험 참가자 전원이 보통 수준의 점수를 획득했다”며 “하지만 고혈압이 있는 청소년들은 그렇지 않은 동년배에 비해 대체로 점수가 낮았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수면에 문제가 있는 청소년들은 고혈압이 있었으며 수면의 질이 낮은 것이 사고력 테스트에 영향을 준 것으로 추정했다.

연구팀의 마르크 란디 박사는 “향후 연구를 더 진행해 고혈압이 있는 청소년들의 두뇌에 일어나는 물리적 변화와 이로 인한 인지력 테스트의 결과들에 대해 더 이해력을 넓히고자 한다”며 “고혈압 치료가 청소년들이 성인이 됐을 때 사고력 문제를 어떻게 예방하고 개선시킬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소아과학 저널(The Journal of Pediatrics)’에 실렸으며 미국 건강, 의료 매체 헬스데이뉴스가 보도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