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리 중 양말 신으면 절정감 향상에 도움(연구)

◊ 입술 모양, 걸음걸이와 절정감의 상관관계에 대해 조사한 연구결과도 있다. (사진=shutterstock.com)

성생활에 관한 연구에도 다른 분야처럼 이상하고 우스꽝스러운 사례가 있기 마련이다. 건강정보 사이트 멘스헬스(menshealth.com) 는 지금까지 이뤄진 가장 ‘기이한’ 성 연구 사례 5가지를 소개했다.

1. 콘돔 없는 관계, 여성의 정신적-육체적 건강에 도움

학술지 ‘성행동 아카이브’(Archives of Sexual Behavior) 에 실린 한 연구에 따르면 콘돔을 사용하지 않는 관계가 여성 건강에 도움이 된다. 여성 293명을 대상으로 한 이 연구에서는 성교 때 콘돔을 항상 또는 종종 사용하는 여성보다는 콘돔 착용을 자주 거부하는 여성에게서 우울증이 훨씬 더 적게 나타났다.

2.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높은 여성이 자위행위를 더 많이 한다

미국 미시간대 연구팀이 여성 196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 의하면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가장 높은 편에 속한 여성들이 가장 강한 자위행위 욕구를 갖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높은 테스토스테론 수치는 높은 스트레스를 의미할 수 있다고 전제했다. 이는 파트너와 함께하고픈 욕구가 없거나 여성 스스로 불안을 해소하고픈 욕구의 원인으로 꼽힌다.

3. 입술 모양이 절정감과 관련 있다

2011년 성의학저널(Journal of Sexual Medicine)에 실린 한 연구에 따르면 여성 258명을 대상으로 입술 모양과 ‘질 오르가슴’ 경험을 조사한 결과 윗입술이 도톰한 여성이 질 오르가슴을 느낄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태아가 여성으로 성장하는 과정에서 태아의 돌출부위가 질 오르가슴에 영향을 미치는 똑같은 모양의 신경회로를 형성할 수 있다고 영국 웨스트 오브 스코틀랜드대 연구팀은 밝혔다.

4. 잠자리 중 양말을 신으면 오르가슴에 도움

네덜란드 그로닝겐대 연구팀은 실험 초기 50%에 그쳤던 여성들의 오르가슴 사례가 양말 착용 이후 80%까지 늘어났다고 밝혔다. 발이 차가워 불편한 여성들에게 양말을 신도록 해 쾌적한 환경을 조성한 것. 이는 불안, 공포, 위험신호 등을 담당하는 뇌 부위인 전두엽 피질과 편도체를 진정시킨 데 따른 결과라고 했다.

5. 걸음걸이를 보면 질 절정감 가능성을 알 수 있다

성의학저널에 실린 한 연구에 의하면 활기차고 유아하게 걷는 여성들이 오르가슴을 경험할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오르가슴을 규칙적으로 느끼는 여성들과 그렇지 않은 여성들을 두 그룹으로 나눠 따뜻한 해변 여행 등 유쾌한 생각, 남성과 함께 있다는 상상을 하면서 100m를 걷도록 했다. 연구팀은 여성들의 걸음걸이를 분석한 결과 걸음걸이와 오르가슴의 관련성은 81%의 정확도를 보였다고 밝혔다.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이신우 기자 swle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