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의 생식기에 대한 10가지 진실

성생활에 대한 얘기는 사람들이 공개적으로 대화하길 꺼리는 소재 중의 하나다. 그리고 그 중 하나가 남성의 생식기에 대한 것이다. ‘남성’에 대해선 흔히 그 크기를 주로 화제로 올리지만 그 외에도 알아야 할 사실들이 꽤 많다.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알고 있으면 성생활에 도움이 될 ‘남성’에 대한 10가지 팩트들‘에 대해 보도했다.

1. 부러질 수 있다 =남성의 생식기 안에 뼈는 들어 있지 않지만 발기한 상태에서 잘못된 방향으로 힘이 가해지면 부러질 수 있다.

2. 몸이 죽은 상태에서도 발기될 수 있다 = 엄마의 자궁 속 태아가 발기할 수 있듯 죽어서도 성기의 발기력은 유지될 수 있다.

3. 평소 크기가 작은 ‘남성’이 더 크게 팽창할 수 있다 = 평소 크기가 작은 남성이 더 큰 남성보다 발기 시의 길이는 더 길어질 수도 있다.

4. 신발 사이즈와 성기 사이즈 간에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 =발 크기와 성기 크기 간에 비례관계가 있다는 속설이 있지만 영국 비뇨기학회 저널에 실린 연구결과에 따르면 전혀 사실이 아니다.

5. 세계 최대 ‘남성’은? = 미국 뉴욕에 사는 조나 팔콘이라는 남성의 것으로 34.29cm로 알려졌다. 남성의 평균 길이가 가장 큰 나라는 아프리카 콩고라는 조사결과도 있다.

6. 수면 중 발기는 3차례 이상 온다 = 건강한 남성은 밤에 숙면을 취할 경우 3-5차례 발기 현상을 보이며 각각 최대 30분씩 지속된다.

7. 음경 박물관도 있다 = 아이슬랜드 레이카비크에 있는 음경박물관(The Icelandic Phallological Museum)에는 93개 생물종의 성기 283개가 전시돼 있다.

8. 음경이 메뉴인 식당도 있다 = 중국 베이징에 동물 수컷의 음경을 재료로 하는 식당 궈리즈앙(Guolizhuang)이 성업중이다.

9. 음경의 포피도 쓸모가 있다 = 포피는 화상을 입은 부위의 피부 이식용으로 쓰일 수 있다.

10. 희귀한 겹음경도 있다 = 음경이 2개 이상인 겹음경도 희귀하지만 종종 발견되고 있다.

이신우 기자 swle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