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광, LID 치료제 약동학시험 첫 투약

부광약품은 자회사인 덴마크의 중추신경계 전문 바이오벤처 콘테라파마에서 개발한 LID 치료제 ‘JM-010’의 약동학 시험에 들어가 첫 투약이 최근 진행됐다고 9일 밝혔다.

LID는 파킨슨병 환자에게 치료제인 레보도파(levodopa)를 투여했을 때 발생할 수 있는 운동장애이다. 레보도파를 장기간 투여한 환자의 60~70%에서 LID가 나타나는 것으로 보고된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JM-010의 개념증명을 위한 임상2a상을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이미 완료했으며, 이번 약동학 임상은 유럽에서 승인을 거쳐 독일에서 진행 중”이라며 “연내 임상시험을 마치고, 내년 상반기에 후기 2상 임상시험에 돌입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부광약품은 최근 당뇨치료제, 항암제, 중추신경계 계열 등 다양한 약효군의 혁신 신약에 대한 연구개발을 강화하고 있다. 업체측은 “앞으로 성장 동력을 내수 시장보다 혁신 신약 개발을 통한 해외시장 진출에서 찾는 노력을 더욱 기울일 계획”이라고 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