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의료원, 칭다오세브란스병원 건립 계약

 

연세의료원이 지난 22일 중국 신화진그룹과 칭다오세브란스병원 건립을 위한 합자계약을 맺었다. 이에 따라 두 기관은 각각 현물과 현금을 투자해 지분구조를 절반씩 나눠 갖고 다음 달 중 중외합자모회사를 세운다.

두 기관은 약 3천억원을 투입해 칭다오시 국제생태건강도시에 1천병상 규모의 칭다오세브란스병원을 자회사 형태로 설립하게 된다. 신화진그룹은 전액 현금으로 출자하고, 연세의료원은 병원 건립 자문과 세브란스 상표 사용권 등 현물을 매각해 마련되는 현금을 출자한다.

칭다오세브란스병원이 건립되면 국내 종합병원의 첫 해외수출 사례가 된다. 칭다오세브란스병원에는 세브란스병원의 의료 및 운영 시스템은 물론, 세브란스병원 본관의 건축적 특징과 노하우도 그대로 반영될 예정이다.

연세의료원은 합자모회사 지분의 절반을 확보해 병원 운영을 통한 배당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 배당수익 외에도 병원 경영에 따른 수수료도 받을 예정이다. 칭다오세브란스병원이 성공적으로 운영되면 두 기관은 선양과 항저우 등에 제2, 제3 병원을 세울 계획이다. 칭다오세브란스병원은 오는 5월 기공식을 갖고, 2020년 9월에 개원할 예정이다.

정남식 연세의료원장은 “칭다오세브란스병원은 한국의 종합병원이 해외로 진출하는 첫 사례로 세브란스뿐만 아니라 한국의료의 우수성이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제중원 130년 정신을 중국에 계승, 전파할 뿐만 아니라, 우수한 의술과 의료시스템을 통해 중국인들에게 새로운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의료산업화의 새로운 모범사례를 보여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화진그룹은 무역과 물류, 금융투자, 부동산개발, 실버사업 등을 주력으로 164억위안, 한화로 약 2조 9000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는 중국 산둥성 정부의 중점육성기업 중 하나로, 지난 2013년 중국 서비스업 500대 기업 중 60위에 선정된 곳이다.

이날 합자계약 체결식에는 정남식 연세의료원장과 이상규 연세의료원 신사업단장을 비롯해 장짼화 신화진그룹 회장, 란친 칭다오시 부시장과 쟝둔타오 라오산구 구청장, 이수존 주칭다오 대한민국 영사관 총영사 등이 참석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