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첫 지카바이러스 환자 발생

 

한국인 지카 바이러스 감염 환자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이하 질본)는 최근 브라질 출장을 다녀온 40대 남성 직장인(43세)이 22일 오전 6시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이날 밝혔다.

질본에 따르면 이 남성은 지난달 17일-이달 9일까지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이 유행중인 브라질에 머문 뒤 지난 11일 귀국했으나 16일부터 발열, 근육통, 발진 등의 증상이 나타났다. 이후 방역당국에 연락해 유전자검사(PCR)를 진행한 결과, 지카 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은 지난해 5월 브라질에서 첫 보고된 이후 중남미 지역을 중심으로 전 세계에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이집트 숲모기에 물린 후 2-14일의 잠복기가 지나면 발열, 근육통, 결막염, 두통 등이 생길 수 있으나 증상이 경미해 본인이 인지 못할 수도 있다. 따라서 중남미 등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 발생 국가를 다녀온 사람들은 자신의 건강상태를 면밀히 살펴 이상 시 가까운 보건소 또는 질병관리본부 콜센터(국번없이 109)에 연락해야 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