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에 걸려도 3명 중 2명은 이제 생존

 

사실상 완치된 것으로 보는 국내 암환자의 5년 암생존율이 70%에 육박해 환자 3명 중 2명 이상은 생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간에서 이뤄지는 개인암검진에 밀렸던 국가암검진 수검률도 크게 향상돼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6명은 국가암검진 프로그램에서 권고하는 검진 주기에 따라 제때 암검진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 37명당 1명꼴로 암… 갑상선암 최다

22일 보건복지부와 국립암센터 중앙암등록본부가 발표한 ‘2013년 암등록통계’를 보면 최근 5년간(2009~2013년) 발생한 암환자의 5년 생존율은 69.4%로 2001~2005년까지 생존율(53.8%)과 비교해 15.6%P 향상됐다. 남녀를 통틀어 갑상선암(100.2%), 전립선암(92.5%), 유방암(91.5%)의 5년 생존율이 높았고, 간암(31.4%), 폐암(23.5%), 췌장암(9.4%)은 상대적으로 낮은 생존율을 보였다.

남녀별 5년 생존율은 여성이 77.7%로 남성의 61%보다 높았다. 중앙암등록본부는 “생존율이 높은 갑상선암과 유방암이 남성보다 여성에서 더 많기 때문”이라고 추정했다. 2001~2005년과 비교했을 때 생존률이 향상된 암종은 위암 15.4%P, 전립선암 12.3%P, 간암 11.2%P, 대장암 9%P, 비호지킨림프종 8.4%P, 폐암 7.3%P의 순이었다.

우리나라 국민 37명당 1명꼴로 암을 경험한 것으로도 나타났다. 이는 정부가 전국단위 암발생통계를 산출하기 시작한 지난 1999년부터 2013년까지 암경험자가 모두 137만여명인 것을 기준으로 했을 때이다. 특히 65세 이상 노인에서는 11명당 1명이 암경험자였으며, 남성은 8명당 1명, 여성은 14명당 1명꼴이었다.

2013년 신규 암환자 수는 22만5343명으로 전년보다 소폭 줄었지만, 10년 전보다는 79.3%나 늘어났다. 각 연령군에 해당하는 표준인구의 비율을 가중치로 줘 산출한 모든 암의 연령표준화발생률은 10만명당 311.6명으로, 전년대비 10.7명 감소했다. 중앙암등록본부는 “암검진을 통한 전암단계에서의 발견, 남성 흡연율 감소, 예방접종 시행, 진료권고안 개정, 생활습관 개선 등으로 연령표준화발생률이 감소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남녀를 통틀어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은 갑상선암이었고, 위암, 대장암, 폐암, 유방암, 간암, 전립선암의 순이었다. 남성은 위암, 대장암, 폐암, 간암, 전립선암, 여성은 갑상선암, 유방암, 대장암, 위암, 폐암의 순으로 많이 발생했다. 우리나라 국민이 기대수명인 81세까지 생존할 경우 암에 걸릴 확률은 36.6%였다. 남성은 5명 중 2명, 여성은 3명 중 1명꼴로 암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됐다.

국민 10명 중 6명 “제때 암검진”

최근 국립암센터가 전국의 성인 4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를 보면 우리나라 국민의 올해 암검진 권고안 이행 수검률은 65.8%로 조사가 시작된 지난 2004년과 비교해 27%P 증가했지만, 67.3%였던 지난해보다는 다소 감소했다. 암검진 권고안 이행 수검률은 국가암검진 프로그램에서 권고하는 검진주기에 따라 위암과 간암, 대장암, 유방암, 자궁경부암 등 5대암 검진을 얼마나 잘 받고 있는지 알 수 있는 지표로, 국가암검진뿐만 아니라 민간에서 이뤄지는 개인암검진 수검률도 포함된다.

암종별 수검률을 살펴보면 위암은 74.8%, 자궁경부암 65.6%, 유방암 61.2%, 대장암 59.5%였다. 이번 조사에서 간암은 검진 대상 고위험군에 해당하는 참여자가 적어 제외됐다. 국가암검진 수검률이 꾸준히 증가하면서 개인암검진 수검률은 감소세다. 2004년 절반에도 못 미치던 국가암검진 수검률은 매년 꾸준히 증가해 올해 84.3%까지 상승했다. 국립암센터는 “국가암검진에 대한 높아진 국민 신뢰도가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암검진을 받은 사람 10명 중 6명 이상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또는 보건소의 검진 통보를 받고 검진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2년 이내 5대 암검진을 받지 않은 이유로는 42.2%가 ‘건강하기 때문’이라고 답해 가장 많았다. 이어 ‘시간적 여유가 없어서(23.4%)’와 ‘검사과정이 힘들어서(16.1%)’, ‘암 발견의 두려움(7.6%)’ 등의 순이었다. ‘경제적 여유가 없어서’라는 응답은 2004년 12.9%에서 올해 6.3%로 절반가량 줄었다.

내년부터 확대되는 암검진제도

보건복지부는 내년부터 간암 검진주기를 1년에서 6개월로 조정하고, 자궁경부암 연령 조정을 20세 이상으로 확대하는 등 암검진 제도를 개선하기 위한 시행령을 입법예고 중이다. 또한 올해 발표한 폐암 검진 권고안을 기반으로 폐암 검진 시범사업을 위한 사전 연구를 내년에 시행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는 “암등록통계사업을 기반으로 국가암감시체계를 구축해 암예방과 검진, 진단, 치료, 생존자 관리와 호스피스 완화의료 등 생애전주기 맞춤형 암관리정책을 수립하는 근거자료를 생성할 계획”이라며 “암의 예방, 치료, 완화의료, 국제협력 등을 포함한 제3기(2016-2020) 국가암관리종합계획도 내년 초에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