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진 먹거리… 살빼기 20년 전보다 어렵다

 

마른 몸매를 추구하던 시대를 거쳐 이젠 마른데다 탄탄한 근육까지 붙은 몸매를 선호하는 시대가 됐다. 그 만큼 체중관리가 수월해진 걸까. 그렇지는 않은 듯하다. 최근 한 연구에 따르면 오늘날의 환경 여건은 20년 전보다 체중조절을 하기 어려운 상태다.

이번 연구를 발표한 캐나다 요크대학교 연구팀은 1971년~2008년 사이 미국인 3만5000명의 식습관 데이터와 1988년~2006년 사이 1만5000명의 운동 데이터를 분석해 이와 같은 결론을 내렸다.

이 분석 자료에 따르면 오늘날의 20대가 70~80년대 20대들과 동일한 체질량지수를 유지하기 위해선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덜 먹고 더 움직여야 한다는 것이다.

연구팀이 수학적 모델을 이용해 분석한 내용에 따르면 2006년의 젊은이가 1988년의 젊은이와 동일한 양의 칼로리를 섭취하고, 동일한 비율의 다량 영양소를 먹고, 똑같은 활동량을 유지한다면 체중이 10% 정도 더 나가게 된다.

식사량과 활동량이 같음에도 불구하고 이처럼 체중이 더 나가게 되는 이유는 뭘까. 연구팀은 음식에 포함된 환경호르몬과 인공감미료가 그 원인일 것으로 보았다. 이러한 물질들이 칼로리를 인식하고 사용하고 저장하는 몸의 기능을 방해한다는 이유다. 스트레스가 가중되고 수면부족이 심화된 것 역시 체중 증가의 원인으로 꼽았다.

음식에 든 물질 중엔 내분비계를 교란시키는 종류들이 있다. 이런 물질들이 호르몬 변화와 체중 증가를 유도한다. ‘미국의학협회(American Medical Association)저널’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일부 음식 용기에 들어있는 비스페놀A(BPA)가 비만을 유도하는 대표적인 환경호르몬이다.

환경호르몬은 일상에서 사용하는 가구, 전자제품 등에도 들어있기 때문에 완벽하게 피할 수는 없다. 하지만 노출을 최소화할 수는 있다. BPA-프리 용기를 사용하고 가공식품보다는 천연식품을 즐겨먹는 식습관을 가지면 노출 빈도수가 줄어든다.

소화기관 내 미생물의 균형이 깨져 식욕조절이 어려워진 것도 체중 증가의 원인이다. 육식 위주의 식습관은 장내 박테리아의 균형을 깬 원인이다. 식물성 위주의 식단을 구성하고, 해산물과 콩류 등으로 단백질을 보충하면 장내 좋은 박테리아의 번성을 도울 수 있다.

칼로리가 없는 인공감미료 역시 몸무게 증가의 원인이다. ‘미국노인의학회(American Geriatrics Society)저널’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인공 감미료는 혈당 수치와 인슐린 수치를 높이고 지방의 체내 저장을 유도한다.

수면이 부족해도 식욕이 솟구친다. 잠을 자야할 때 다른 일을 하게 되면 보상심리로 음식이 당기게 되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살찌는 요인들을 한꺼번에 고치려고 하면 스트레스가 가중돼 역효과가 일어날 수 있는 만큼 하나씩 개선해 나가길 권장했다. 이번 연구는 ‘비만연구&임상시험저널’에 실린 최근 연구에 실렸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