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도 알건 알아야” 병원 가기 전 알아둘 것들

 

여느 진료실의 흔한 풍경 중 하나. 건강검진에서 혈압이 높다는 의견을 듣고 내원한 한 중년 여성에게 의사가 약물 치료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약을 처방하려 한다. 여성은 대뜸 이렇게 말한다. “좋은 약으로 써주세요. 가격은 얼마라도 상관없어요.”

이러한 국내 진료 현실에 대학병원 현직 내과 교수가 “환자들이 모르는 게 너무 많다”며 한 권의 책을 냈다. 병원에 가지 말고, 약을 먹지 말라는 식의 책이 서점가에서 붐을 이루고 있는 것과 대조적이다. 책 제목도 ‘약 권하는 사회’다.

저자인 강동경희대병원 심장혈관내과 박창범 교수는 이 책에서 일반인들이 병원과 의료 행위에 대해 모르는 게 너무 많다고 했다. 약국에서 약을 사 먹고, 병원에서 진료를 받아도 단번에 낫지 않으면 뭔가 개운치 않은 기분에 사로잡히고, 암 등 난치병에 걸리면 심한 불안 속에 치료를 받는 이유도 이 때문이라고 했다.

특별한 합병증을 동반하지 않은 고혈압의 경우 미국 국립보건원은 가이드라인에서 이뇨제를 우선 추천한다. 약값도 개당 수십원 정도다. 이러한 의료와 건강의 기본에 대해 환자들이 잘 모르기 때문에 무조건 비싸고 좋은 약만 찾는다는 것이다. 의료사용자인 환자가 불안을 떨쳐내고 올바른 치료를 받으려면 의료에 대해 알 건 알아야 한다고 저자는 주장한다.

이 책은 언제든지 환자가 될 수 있는 우리가 알아야 할 의료와 건강의 기본에 대해 의료사용자의 입장에서 알기 쉽고 자세하게 설명해준다. 건강식품은 정말 건강에 도움이 되는지, 의사의 약 처방은 어떻게 이뤄지는지, 병원은 왜 과잉치료를 하는지, 임상시험에 참가하기 전에 꼭 체크해야 할 사항은 무엇인지, 의료분쟁이 일어나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등 궁금했던 것들의 실체를 잘 알려준다.

박 교수는 “몸이 아프면 결국 가장 먼저 병원과 의사를 찾게 된다”며 “병원과 의사를 불신하는 게 능사가 아니라, 병원의 의료 시스템과 의사의 역할을 똑바로 알고 제대로 치료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책에서 강조한다.

의학박사인 박 교수는 의학과 함께 의료에 눈뜨기 시작하면서 경영학과 법학에서 학사 학위를 취득한 특이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박 교수는 “현직 내과의사로서 환자들에게 많이 받았던 질문들이나 인터넷, 신문, 방송 등에서 보거나 들었던 내용, 그리고 의사로서 겪은 일이나 하고 싶었던 이야기들을 의료소비자의 입장에서 솔직하면서 쉽게 설명하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