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 중 밀가루의 유혹, 어떻게 넘을까

 

다이어트를 위해 밀가루 음식을 멀리 하려는 사람이 있다. 밀가루 음식에 길들여 있는 사람이 이런 음식을 단칼에 끊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살 빼기를 결심했다면 밀가루 음식을 대신할 식품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밀가루를 대체하고 단점을 보완할 수 있는 음식은 어떤 것이 있을까.

메밀 = 밀가루로 만든 국수 등을 좋아한다면 이번 여름이라도 메밀 국수를 가까이 해보자. 메밀에는 루틴이라는 항산화 물질이 들어 있고 아미노산, 나이아신, 섬유소가 풍부해서 혈관 건강과 고혈압, 당뇨병 예방에 도움을 준다. 다른 곡물에 비해 단백질 함량이 높고 포만감도 높여주기 때문에 다이어트에는 그만이다.

우리 조상들은 밀가루보다 메밀가루를 식재료로 더 많이 이용했다. 특히 메밀 가루로 메밀묵, 메밀전 등을 만들어 먹으면 밀가루 대체식품으로 손색이 없다. 또한 감자 녹말이나 고구마 녹말, 찹쌀가루를 섞어서 쓰면 찰기가 생겨 더 다양한 요리가 가능해진다.

아침 빵 = 아침식사로 빵 몇 개에 달걀 프라이 등을 먹는 사람이 많다. 다이어트를 하겠다면 번거롭더라도 밀가루 빵을 대신해 호밀로 만든 호밀 빵이나 쌀로 만든 빵, 또는 고구마와 달걀흰자로 만든 고구마 빵을 먹어 보자. 아침에 먹는 달걀 1~2개는 포만감을 줘 점심이나 저녁 과식을 예방할 수 있다. 다만 기름이 들어간 프라이 대신에 찐 달걀이 살 빼기에는 더 좋다.

굳이 밀가루 음식을 먹는다면 = 밀가루 음식 중독에서 어느 정도 벗어나면 밀가루를 조금씩 건강하게 먹는 것이 가능하다. 단, 일주일에 1~2번 별식으로 먹는 정도가 좋다. 밀가루 음식의 문제점 중 하나는 짠맛, 매운맛, 단맛이 강하고 갖가지 첨가물이 혼합된 형태로 섭취하기 쉽다는 점이다. 가급적 건강한 조리법을 선택해야 하는 이유다.

‘날씬한 도시락’의 저자 심선아 박사(한국식영양연구소장)는 “밀가루의 부족함을 채우고 문제점을 보완해주는 재료와 함께 먹는 것이 좋다”면서 “밀가루 국수를 먹을 때는 검은 깨를 듬뿍 뿌려 먹거나 미역이나 다시마 채를 썰어 넣고 밀가루 빵에는 견과류를 곁들이는 게 좋다”고 했다. 쑥이나 해산물, 버섯, 견과류는 밀가루에 부족한 식이섬유가 풍부하다. 밀가루 음식에 단백질이 많고 필수 지방산을 함유한 식재료를 함께 넣으면 맛과 영양을 모두 보완해줄 수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