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엘, 한국MSD 일반약 부문 인수

바이엘 헬스케어 일반의약품 사업부가 지난 3일 한국MSD의 일반의약품 부문을 인수했다. 이번 인수는 지난해 10월 바이엘 본사가 머크의 전세계 일반 의약품 사업을 인수함에 따라 진행된 것이다. MSD는 머크의 한국 자회사다.

이로써 바이엘은 일반의약품 부문에서 더욱 다양한 질환군을 포괄하는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게 됐다. 이번 인수로 알레르기성 비염 치료제인 클라리틴, 비염 치료제인 드릭신 정량 스프레이, 스테로이드성 피부약인 쎄레스톤지 등이 바이엘로 넘어왔다. 바이엘은 현재 베로카, 카네스텐, 비판텐, 엘레비트 등 14개의 일반의약품을 보유하고 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