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립대병원협, 의료계 각종 현안에 우려 표명

 

상급종합병원 지정제도와 선택 진료비 개선,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 등 의료현안 전반에 대해 사립대학교 병원장들이 심각한 우려의 뜻을 나타내며, 관련 정책을 입안할 때 의료공급당사자가 참여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대한사립대학병원협회는 최근 제주에서 열린 정기총회에서 이 같이 밝히고, 주요 현안에 대한 입장을 담은 결의문을 채택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박상근 대한병원협회 회장과 지훈상 전 대한병원협회 회장(차병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도 함께 했다.

협회는 결의문에서 상급종합병원 지정과 관련해 “절대적 기준치를 만족시켜도 상대평가에서 탈락되는 현 시스템은 개선돼야 한다”며 “특정과와 특정질환에 편중된 기준은 각 진료과의 균형발전을 저하시키므로 재검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선택 진료비 개선안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협회는 “선택진료 개선안에 따른 손실분을 요양기관 종별, 규모별로 합리적으로 보상할 수 있는 기전을 마련해야 한다”며 “환자들의 고른 혜택과 진료과별 균형발전을 위해 선택진료 의사 비율 조정안 역시 재검토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열악한 전공의 수련환경개선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동의하면서도 제도적 보완이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협회는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으로 인한 인력수급 차질, 의료 질 저하, 인건비 증가 등은 국민건강 차원에서 심히 우려되는 바”라며 “정부가 이를 보완하기 위한 별도의 재정지원 대책과 추가 인력수급 대책 등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라”고 덧붙였다.

한편 협회는 정기총회에서 회장에 김성덕 중앙대학교의료원장, 수석부회장에 박성욱 서울아산병원장, 감사에 이태훈 가천길의료원장, 김영훈 고려대학교안암병원장을 연임하기로 의결하고, 부회장에 김상범 동아대학교병원장, 조홍래 울산대학교병원장, 이사에 서진수 인제대학교일산백병원장, 최두영 원광대학교병원장, 권오춘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장을 새로 선임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