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홀딩스, 수액플랜트 사우디 수출 본격화

 

JW중외그룹이 수액 플랜트의 중동 수출을 본격화한다. JW홀딩스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제약사인 SPC와 1억5천만달러, 우리나라 돈으로 1500억원 규모의 수액제 공장 건설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에 따라 JW홀딩스는 사우디아라비아 수다이르 지역에 수액제 공장 건설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이 공장에서 수액제 생산이 시작되면 향후 10년간 매출에 따른 로열티를 추가로 받게 된다.

JW홀딩스는 수액플랜트 콘셉트 디자인과 설계, 공장 건설 등 수액제 생산에 필요한 기술 이전과 현지 인력에 대한 교육을 담당하며, SPC는 이 공장에서 생산한 수액제를 활용해 중동 지역과 북아프리카 국가에 대한 제품 등록, 마케팅 활동 등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

양사는 또 수액 플랜트를 건설하는 동안 사우디아라비아 현지에서 사용할 수 있는 수액제를 JW중외그룹에서 생산해 공급하기로 합의했다. 구체적인 수량과 종류에 대한 공급계약을 향후 60일 이내에 체결할 예정이다.

이번 MOU는 지난해 6월 국내에서 진행된 MOU를 보다 구체화한 것이다. 사우디아라비아에 필수의약품인 수액제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수액제 공장을 턴키 방식으로 건설하는데 초점을 맞춰 진행됐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연간 5천만개 가량의 수액제를 사용하고 있지만 대부분 프레지니우스카비, 박스터 등 다국적 제약사로부터 수입해왔다.

국내 제약사가 보건복지부의 지원을 받아 중동지역에 수액플랜트를 수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구서 JW홀딩스 사장은 “이번 MOU를 통해 플랜트 건설부터 완제품 제조까지 수액 분야 글로벌 제약사로서의 입지를 다시 한 번 인정받게 됐다”며 “사우디를 시작으로 글로벌 수액 플랜트 수출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