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위험이… 임신중 개, 고양이 키워도 될까

임신 중 개나 고양이를 키워도 될까?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임신 중 반려동물을 키우는 것에 대해 확실한 가이드라인이 없다. 그러나 임신 전부터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다면 임신부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주의해야 할 사항이 많다.

고양이가 집안에 있다면 톡소플라스마증을 조심해야 한다. 톡소플라스마는 주로 고양이 배설물에 의해 옮겨지는데 임신부가 감염되면 기형아 출산이나 유산 같은 심각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 만일 임신부가 임신 직전, 또는 임신 중에 처음으로 톡소플라스마증에 걸렸다면 태아에게 문제가 생길 확률이 50%나 된다.

따라서 고양이를 키우던 임신부라면 톡소플라스마 항체 검사를 해야 한다. 결과가 양성이면 항체가 있다는 의미이니 안심해도 좋다. 결과가 음성으로 나오면 키우던 고양이를 동물 병원에 데려가 톡소플라스마 항체 검사를 해야 한다. 이 때 임신부는 덜 익힌 고기나 씻지 않은 생채소를 먹어서는 안 된다. 생고기를 다룬 후에는 조리 도구와 손을 깨끗하게 닦아야 한다.

또한 임신부는 고양이 집을 청소하지 말아야 한다. 고양이가 접촉한 물건을 만질 때는 반드시 장갑을 껴야 하고 작업이 끝나면 손을 깨끗하게 씻어야 한다. 굳이 고양이를 키우겠다면 실내에서만 지내게 해야 한다.

개는 임신부의 심리적 안정에 도움이 되므로 임신 전부터 키웠다면 계속 키워도 무방하다. 그러나 예방접종을 철저히 해야 한다. 개가 물어뜯는 습관이 있거나 임신부의 배 주위에 오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요즘 햄스터 같은 설치류 동물을 키우는 가정도 많다. 그러나 설치류는 LCMV라는 바이러스를 옮길 위험이 있기 때문에 임신 계획이 있는 여성이라면 매우 조심해야 한다. 임신부가 LCMV에 감염되면 태아도 감염되어 선천성 기형이나 유산을 초래할 수 있다. 도마뱀, 거북 등의 파충류는 살모넬라 등 세균성 질병을 옮길 우려가 있어 임신부나 만 5세 이하의 아이가 있는 가정에서는 파충류를 키우지 않는 것이 안전하다.

산부인과 전문의 박문일 박사(전 한양대 의대 학장)는 “임신 전에 안 키우던 반려동물을 굳이 임신 중에 키울 필요는 없다. 가뜩이나 챙길 게 많은 임신 기간에 반려동물을 들여 새로운 스트레스를 받을 이유가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그러나 임신 전부터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었다면 예방접종이나 위생에 신경쓰는 등 각별한 주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