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타이 느슨하게….백내장 보다 무서운 녹내장

 

발병 위치, 증상 모두 달라

우리 몸에서 가장 민감한 눈의 경우 성별에 따라 질환에도 차이가 있다. 잦은 화장과 콘택트렌즈를 많이 사용하는 여성들은 안구건조증 환자가 남성에 비해 2.2배나 많은 반면, 흡연과 음주의 빈도가 높은 남성은 백내장과 녹내장 위험이 여성보다 높다.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김진국 원장은 “백내장은 흡연자가 비흡연자에 비해 발병률이 3배 정도 높게 나타난다”며 “중장년층에서 많이 나타나는 안질환은 백내장과 녹내장이 대표적”이라고 말한다.

백내장과 녹내장은 발병 위치와 증상이 전혀 다르다. 하지만 두 질환의 차이에 대해 제대로 알지 못하고 혼동하는 경우가 많아 적절하게 대처하지 못할 수가 있다.

우선 백내장은 시야가 뿌옇게 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수정체에 혼탁이 생겨 물체의 상이 수정체를 통과하지 못해 발생하는 질병이다. 수정체 혼탁은 나이가 들수록 심해진다.

자외선을 많이 쬐거나 눈 속 염증 등의 다른 안질환이 있는 경우, 당뇨병 등의 전신질환이 있을 경우 발병하기 쉽다. 백내장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강한 자외선을 피할 수 있는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비타민C, E와 녹색 채소를 섭취하는 식단 관리가 필요하다.

이런 백내장과 달리 녹내장은 눈 안의 압력, 즉 안압이 정상보다 높아져서 시신경을 압박해 발생한다. 압박된 시신경은 손상을 입고 위축하게 되는데, 한번 위축된 시신경은 다시 회복되지 않기 때문에 실명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녹내장은 큰 자각 증상이 없어 발생 빈도가 높아지는 40대부터는 매년 정기검진을 받아 발생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예방의 지름길이다. 또 넥타이를 맬 때 손가락이 두 개 정도 들어갈 정도로 여유 있게 매거나 운동 시 무리하게 물구나무를 서거나 무거운 역기를 드는 행동을 삼가는 등 안압 상승을 유발하는 행동을 금해야 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