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기간 물놀이를 즐기고 싶다면 이렇게


생리기간 물놀이해도 될까

교통편과 숙박시설을 예약하고 물놀이를 위해 수영복까지 마련했다. 휴가준비를 완벽히 마쳤다고 생각했지만 휴가기간과 생리일정이 겹친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면 갑자기 휴가를 망친 기분이 들 것이다. 특히 물놀이를 할 수 있는 바다, 계곡, 하천 등으로 여행을 갈 경우 마음은 더욱 불편해진다. 생리기간에는 물놀이를 할 수 없는 걸까.

여름철에는 여성의 질 입구와 내부의 온도가 높아지고 습해지면서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 상태가 된다. 요즘 같이 무더운 시기 세균성 질염 발병률이 증가하는 이유다.

이처럼 면역이 떨어진 상태에서 물놀이를 하게 되면 균에 감염되기 더욱 쉬워진다. 수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바닷물이나 수영장물은 각종 노폐물들이 섞여있는 비위생적인 물이다. 따라서 이러한 물이 질 내부로 들어가면 질 건강에 유해할 뿐 아니라 정상적인 pH 농도를 바꿔 세균이 증식하기 쉬운 질 내 환경을 만든다.

질염은 생리 전후 특히 발병률이 높아지므로 이 기간에는 더욱 청결에 신경을 써야 한다. 생리혈로 습해진 질 입구가 물놀이를 하면서 더욱 습해지기 때문에 세균에 감염돼 자궁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그렇다면 질 내부에 삽입하는 생리대인 탐폰을 착용하고 물놀이를 하는 것은 괜찮을까. 탐폰은 속옷에 부착하는 패드형 생리대보다 활동하기 편하고 수영복을 입어도 생리대를 했는지의 여부가 겉으로 드러나지 않아 불편함을 덜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탐폰이 바닷물이나 수영장물을 흡수하지 않을까 걱정할 수도 있지만 제대로 삽입했다면 그럴 우려는 거의 없다. 단 계곡이나 바닷가에서 물놀이를 하다보면 장시간 탐폰을 교체하기 어려워진다. 이처럼 오랫동안 탐폰을 교체하지 않으면 탐폰이 질 내부를 자극하고 탐폰이 매개가 돼 포도상구균 독소가 유입되면서 독성쇼크증후군(TSS)이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탐폰을 사용한다할지라도 생리기간 물놀이를 하는 것은 바람직하다고 보기 어렵다.

여행기간과 생리기간이 겹친다면 생리 예정일로부터 5~7일 전 피임약을 복용해 생리일을 지연시키는 편이 보다 안전하고 간편한 방법이다. 피임약에는 여성 호르몬인 프로게스테론이 들어있어 자궁 내막이 헐고 생리혈이 발생하는 것을 막는다. 따라서 여행기간 생리를 하는 불편함을 덜고 질 입구가 축축해지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단 약 복용을 중단하면 2~3일 후 바로 생리가 시작되므로 휴가일정 내내 규칙적으로 약을 복용해야 한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 피임약은 생리기간을 지연시키고 새로운 생리주기를 형성하는 것일 뿐 여성의 생식기능에 특별한 해로 작용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호르몬 작용으로 인해 여드름과 같은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병원에서 진단을 받고 처방을 받는 편이 좋다.

만약 바닷가나 계곡으로 피서를 떠나더라도 물에 들어갈 계획은 없다면 굳이 피임약을 먹을 필요는 없다. 생리대를 착용하는 불편함은 감수할 수 있지만 생리통이 우려될 경우에는 생리통 진통제를 먹는 방법이 있다. 생리 예정일 1~3일 전 진통제를 복용하면 생리통이 완화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