툭하면 생기는 입 주변 뾰루지…면도독 조심

 

남성들도 여성들처럼 입 주위에 뾰루지가 자주 생겨 고민스러울 때가 많다. 뾰루지는 뾰족하게 부어오른 작은 부스럼을 말한다. 이런 뾰루지는 남성의 경우 화장으로 가릴 수도 없고 아침마다 면도할 때 방해가 된다.

이런 뾰루지가 생겨도 대개 전날 과음을 했다거나 피곤과 스트레스 때문으로 치부해버리기 쉽다. 하지만 그 원인이 매일 하는 면도에서 오는 것일 때는 문제가 된다.

여자들이 화장을 하듯 남자들의 일과는 수염을 깎는 것으로 시작되는데 잦은 면도는 자칫 면도 독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강한피부과 자료에 따르면, 면도 독은 면도를 한 뒤 면도 부위가 붉게 부어오르거나 턱이나 입 주위에 염증이 생기는 것이다.

이는 모낭염의 일종인 면도 자극성 피부염이다. 면도 시 면도날에 피부가 긁히거나 상처가 나면서 세균이 모낭 내부로 침입하여 발생하게 된다. 털이 분포하는 부위뿐 아니라 눈에 잘 안 보이는 솜털이 분포하는 곳에서도 발생할 수 있다.

증상은 처음에 모낭을 중심으로 울긋불긋한 붉은 점이 생기면서 털이 있는 부위에 고름이 잡히다가 나중에는 그것이 터지면서 딱지가 앉기까지 한다. 또 모낭염이 발생한 부위를 누르면 심한 통증이 있다.

심한 경우 상처가 곪기도 하고 점차 그 부위가 퍼지기도 한다. 면도 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면도하기 전 비누로 손을 깨끗이 씻고 평소 면도기를 잘 소독하는 것이 좋다.

면도 독은 재발이 빈번한 질환으로 초기에 치료를 잘하는 것이 중요하다. 대부분 일회적으로 지나가는 질환이긴 하지만 위생환경이 좋지 않거나 체내에 균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 만성적으로 재발할 수 있다.

면도를 하기 전에는 먼저 깨끗이 얼굴을 씻은 뒤 셰이빙 폼 등으로 면도할 부위에 거품을 충분히 내고 소독된 면도기를 이용해 털이 난 방향과 결에 따라 조심스레 면도하는 것이 좋다.

면도 후에는 자극을 받은 피부를 진정시키기 위해 냉 타올 찜질을 하거나 애프터 셰이빙 스킨이나 에센스를 사용해 피부를 보호해주는 것이 좋다. 면도기는 사용 후 전용 소독기에 걸어두거나 잘 말려야 칼날에 녹이 스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피부가 예민한 경우에는 이틀에 한 번씩 면도를 해 피부 자극을 줄이는 게 좋다. 그러나 면도 독이 계속 재발하거나 수염이 빨리 자라 매일 제모 해야 하는 경우에는 피부 자극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수염을 레이저로 영구 제모 하는 방법도 고려할 수 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