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칼슘 섭취량 권장량의 겨우 절반

 

서울대 신찬수·김경민 교수팀 분석

한국인의 칼슘 섭취량이 권장량에 크게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학교병원 내분비내과 신찬수 교수·분당서울대학교병원 내분비내과 김경민 교수 연구팀은 국민건강영양 조사 결과(2008~2010년)를 바탕으로 칼슘 섭취 현황과 골다공증의 관련성에 대해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연구팀은 50세 이상 남성 3448명과 여성 3812명의 하루 평균 칼슘 섭취량에 따른 골밀도 상태를 분석했다. 그 결과, 1일 섭취량은 470mg로, 골다공증 관련 학회와 한국영양학회 권장량인 700~800mg에 훨씬 못 미쳤다.

나이가 많을수록, 여성이 남성보다 부족 상태가 더 심각했다. 칼슘 부족은 골밀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쳐 칼슘 섭취가 낮은 사람들의 척추와 고관절 골밀도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비타민D가 섭취가 충분한 경우에는 칼슘 섭취가 다소 부족하더라도 골밀도가 크게 떨어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뼈 건강을 위해서는 식사를 통해 칼슘을 섭취해야 한다”며 “식사만으로 부족하다면 칼슘제 복용으로 보충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칼슘은 우유, 치즈 등 유제품과 잔멸치 등 뼈째 먹는 생선에 많이 함유돼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상내분비학 및 대사 저널(Journal of Clinical Endocrinology and Metabolism)’ 온라인 판 4월호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