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상들이 버섯을 말려서라도 두고 먹은 이유

 

콜레스테롤 낮추고, 변비 치료

버섯은 고온 다습한 여름이 제철이다. 하지만 요즘처럼 냉장 보관이 불가능한 예전에도 선조들이 말린 버섯을 이용해 진채를 만들어 먹는 등 맛있는 건강식으로 여겨왔다.

이런 버섯에는 어떤 효능이 있을까. 한국건강관리협회 부산센터 김경민 과장(가정의학전문의)이 ‘영양 가득, 효능 풍성한 버섯’에 대해 소개했다.

우선 버섯은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효과가 있다. 일본에서 나온 연구결과, 생 표고 100g(마른 것은 50g)을 일주일간 먹으면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가 10%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버섯은 다이어트에도 좋다. 버섯의 열량은 100g당 30칼로리 안팎이다. 녹색 채소와 별 차이가 나지 않는다. 버섯은 수분이 90% 이상이고 식이섬유가 풍부하다. 변비 예방과 치료에도 유효하다.

항암 효과에 대해서는 두 가지 의견이 있다. 영지, 운지, 상황, 아가리쿠스, 차가 버섯 등 수많은 버섯이 암 예방을 내세운다. 이 버섯들의 항암 성분으로 여겨지는 것은 베타글루칸이다.

베타글루칸이 대식세포(암세포 등을 잡아먹는 면역세포)를 활성화한다는 연구결과는 여러 번 나온 적이 있다. 일본은 30년 전부터 버섯에서 베타글루칸을 추출해 항암제로 사용해 왔다.

베타글루칸이 주성분인 ‘버섯 항암제’는 암세포를 직접 죽이지는 못하지만 암 환자의 면역력을 높여 암세포의 활동을 억제한다.

그러나 사람을 대상으로 버섯의 항암 효과를 확실하게 입증한 연구는 아직 없다. 이 때문에 고가의 약용 버섯을 굳이 사 먹어야 하는지 의문을 표시하는 전문가들도 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