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하면 인지능력도 되살아난다

 

살 뺀 뒤 효과 나타나

비만과 당뇨병이 인지능력을 저하시킨다는 연구결과들이 나온 바 있다. 그런데 운동을 해서 비만을 개선하면 이렇게 악화됐던 인지능력이 다시 좋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조지아대학의 연구팀이 동물과 인간을 상대로 한 연구결과들을 종합 분석하는 한편 생쥐를 상대로 한 실험을 실시한 결과다.

연구팀은 생쥐의 유전자 일부를 변형시켜 이들을 인위적으로 비만해지게 했다. 이렇게 비만해졌을 때 이들의 인지기능이 저하된 것을 확인했다. 그런 후 연구팀은 생쥐들을 일주일에 5~10km씩 3개월간 달리게 하거나 지방흡입술을 써서 체중의 15~20%를 줄여줬다.

그러자 생쥐들의 인지기능이 다시 좋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지기능에 영향을 미치는 신경의 시냅시스가 개선되는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연구팀을 이끈 알렉시스 스트라난 박사는 “운동을 통해 살을 빼는 것이 인지기능 개선에 가장 좋은 방법이지만 노령이나 병 때문에 운동을 할 수 없는 경우 지방흡입술을 쓸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신경과학 저널(The Journal of Neuroscience)’에 실렸으며 메디컬뉴스투데이가 2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