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보다, 건강보다… 싱글의 행복은 돈에서?

 

미혼남녀들의 행복을 좌우하는 핵심적 요소는 ‘경제력’인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듀오는 전국의 25세 이상 39세 이하 미혼남녀 1000명(남성 542명, 여성 458명)을 대상으로 11월 18일부터 12월 6일까지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본인의 행복을 좌우하는 핵심적 요소’는 인구학적 특성(성별, 연령, 연소득, 학력 등)에 관계없이 ‘경제적 안정'(41.0%)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어 ‘심신의 건강'(27.3%)과 ‘이성과의 사랑'(7.9%) 순을 보였다. 여성(37.1%)보다는 남성(44.3%)이, 20대(25~29세 34.5%)보다는 30대(30~34세 40.7%, 35~39세 51.2%)가 행복에 있어 ‘경제력’을 중요시했다. 전체적으로 ‘자기 경제수준’에 대해 ‘보통'(48.8%)이라는 답변이 많았으며, ‘만족'(남 15.2%, 여 12.7%)이라는 의견은 남녀 공히 가장 낮게 나타났다.

‘타인의 행복을 평가하는 기준’ 역시 인구학적 특성에 관계없이 ‘경제적 안정'(42.2%)과 ‘심신의 건강'(21.6%)이라는 의견이 압도적이었다. 이어 연령별로 ’25~29세’는 ‘직업적 성공'(13.8%), ’30~34세’는 ‘사회적 존경'(11.4%), ’35~39세’는 ‘가족과의 사랑'(10.5%) 순으로 타인의 행복을 평가했다.

또 일주일 동안 행복을 느낀 횟수는 평균 3.0회인 것으로 드러났다. ‘주간 행복 횟수’에 대해 ‘1~3회’라고 답한 응답자(남 61.4%, 여 64.0%)가 가장 많았으나 열 명 중 한 명(11.0%)은 ‘0회’라고 답했다. 대체로 연령이 낮거나, 연소득 및 학력이 높을수록 주간 행복을 느끼는 횟수가 증가했다.

미혼남녀가 그리던 이상적인 삶과 현재는 얼마나 다를까? ‘꿈꾸던 삶과 현재 삶이 일치하는 정도’를 알아보았다. 남성은 ‘보통’이라는 답변이 39.1%로 가장 많았으며, ‘불일치’라는 응답은 36.3%를 차지했다. 여성은 ‘불일치’라는 의견이 45.6%로 가장 많았다. 만족도 관련 점수는 ‘학력 만족도'(56.6점), ‘외모 만족도'(56.5점), ‘직업 만족도'(53.0점), ‘경제적 만족도'(41.7점)의 차례로 나타났다.

이밖에 ‘2014년 행복기대지수’는 62.3점으로 나타났고 새해의 삶은 더 나아질 거라는 긍정적인 전망(53.1%)이 우세했다. 앞으로의 삶에 대해 남성(60.8점)보다는 여성(64.0점)이 기대가 컸으며, 연령이 낮거나 고학력일수록 삶의 기대가 높았다. 현재 본인 삶의 행복도를 나타내는 ‘행복지수’는 57.6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발표한 결과(2012년 57.9점)와 별 차이가 없다. 미혼남녀가 체감하는 행복 수준이 제자리인 셈이다.

김민국 기자 mkc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