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독 외로워” 미혼 55% 크리스마스 증후군


솔로들이 걸리는 병?

 

성탄절을 맞아 ‘크리스마스 증후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크리스마스 증후군이라는 제목으로 글이 하나 게재됐다.

한 소셜데이팅 업체가 20세 이상 미혼남녀 3000여명을 대상으로 ‘크리스마스를 앞둔 기분 변화’를 조사한 결과 55.4%가 부정적인 기분 변화를 겪는다고 밝혔다.

크리스마스를 맞아 사람들은 ‘유난히 외롭고 의기소침하다’(27.4%), ‘허무와 우울한 생각에 자주 휩싸인다’(25.3%), ‘괜한 짜증이 치밀고 화가 난다’(2.7%) 등 크리스마스 증후군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크리스마스 증후군은 화려하고 시끌벅적한 연말연시를 앞두고 다른 이들에 비해 자신이 초라해 보이거나 타인에 못 미치는 자신의 여러 상황이나 환경에 우울감을 느끼고 외로워하는 것이다. 명절을 앞두고 부쩍 화를 내거나 우울해하는 주부들의 ‘명절 증후군’과 비슷한 것이다.

네티즌들은 “솔로만 걸리는 병이라던데”, “외로우면 지는 거다”, “아 우울해”, “이런 증후군도 있었다니”, “어쩐지 연말만 되면 쓸쓸하더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